earticle

논문검색

존재와 당위의 통합 가능성과 그 의미

원문정보

Possibility of settlement on the Be-Ought argument andits meaning

김남희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26집 2004.06 pp.1-24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dissertation is on the possibility of settlement on the Be-Ought argument of the Modern meta-ethics, continued after Moore, and on the meaning of it. First of all, this dissertation studies on the Be-Ought dualism through the Emotivism, especially Ayer, that the value cannot be deduced from the fact. It also deals with the criticism of M. Warnock and A. MacIntyre on the Emotivism. Both of them insisted that Emotivism contributed the diffusion of Moral relativism and skepticism. For the attemption to over come ethical skepticism, it studies on the theory of Speech Act of Austin and Searle which tried to make clear the logical connection of Be-Ought, and on the speciality of the meaning of value words, Prof. Lee insisted on. Through these process, I insist that value words are the concept which cannot be divided to the part of Be and the part of Ought, and that they are affected by various elements, such as, situation, custom, and emotion. Though ethical and moral problems require theoretical arguments, the main flow of Ethics has to be changed to the practices and behaviors (for example, Virtue Ethics, Narrative Ethics, etc., which bring interest the Normative Ethics), because the purpose of Ethics is to secure the praxis.

한국어

이 글은 현대 분석윤리학의 주된 입장인 존재-당위의 논리적 관련성에 대한 논쟁과 이원론의 통합 가능성을 살펴보는 것을 통해, 그러한 논쟁이 윤리학에서 지닌 의미가 무엇이며, 윤리학 전반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였는지 살펴보았다.먼저 무어(G.E. Moore) 이후 지속되어 온 현대 분석윤리학의 입장들 중, 윤리학적 회의론을 주장하는 이모티비즘(Emotivism)을 에이어(A.J. Ayer)의 논의를 통해 다루어 보았다. 그러나 에이어의 주장과 같이 규범으로서의 평가적 언어가 무의미하다고 인정하는 것은 사실 인간에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하여 이에 대한 반론들이 끊임없이 제기되었는데, 여기에서는 워녹(M. Warnock)과 헤어(R.M. Hare)의 입장을 통해 존재-당위가 분리되어 있다는 에이어의 주장이 지닌 논리적 결함을 다루었다. 그리고 이모티비즘을 중심으로한 윤리적 회의론이 지닌 부정적 영향력에 대한 비판을 매킨타이어(A. MacIntyre)의 논의를 통해 다루었다.다음으로는 존재-당위의 이원론을 통합하고자 시도하였던 오스틴(J.L. Austin)과 써얼(J.R. Searle)의 언어행위론을 통해 사실로부터 가치를 도출하는 것이 가능한지를 논의해 보았다. 그리고 이러한 주제들에 오랫동안 관심을 가지고서 통합의 가능성을 고찰해 왔던 이석재 교수의 논의를 통해 가치어가 지닌 특수성과 그 의미를 논의해 보았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논자는 존재-당위의 논리적 관련성을 완전하게 확보하기가 참으로 어려운 것임을 재차 확인할 수 있었으며, 사실을 인식하는 우리의 능력이 가치적인 것과 완전히 분리되기 어렵다는 관점을 가질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결론이 존재-당위의 논리적 통합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며, 이러한 주제는 윤리학에서 결코 배제할 수 없는 핵심적인 사안이므로 메타적인 입장에서의 논의가 계속해서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하지만 분석윤리학적 논의가 윤리학이 수행하는 대부분의 연구에 한정되어서도 안 된다. 왜냐하면 윤리와 도덕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이론적 고찰보다는 실천과 행위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규범윤리학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새로운 흐름이 큰 줄기를 형성해야 함을 주장하였다.

목차

요약문
 1. 시작하며
 2. 이모티비즘과 도덕적 불일치
  가. 에이어(A.J. Ayer)의 주장과 그에 대한 비판들
  나. 매킨타이어(A. MacIntyre)의 이모티비즘 비판
 3. 존재-당위의 통합을 위한 시도들
  가. 오스틴(J.L. Austin)과 써얼(J.R. Searle)의 언어행위론
  나. 이석재의 도덕언어의 의미 변화
 4. 끝마치며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김남희 Kim, Nam-Hee. 부산대학교 윤리교육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1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