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한국종교

간행물 정보

  • 제공처
    한국연구재단
  • 발행기관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 수록기간
    2019 ~ 2024
  • 주제분류
    인문학 > 종교학

Vol.54 (15건)

전근대 동북아 종교 범주로서의 교(敎)

한승훈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9-36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사회적 상상으로서 동북아시아와 종교

박일준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37-73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포스트소비에트시기 러시아 정교와 민족주의

문준일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74-115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한류(韓流)의 세계화 현황과 미래지향적 과제 -한국민족종교의 입장에서-

박광수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116-143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포스트팬데믹 시대 종교와 사회조사 연구: 현황과 과제

김현경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147-173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생태종교로서의 동학의 재해석- 수운과 해월의 신관을 중심으로 -

김종만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174-209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원불교 기후행동의 사상적 토대로서 ‘은(恩)’

이주연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210-240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안씨가훈의 교육사상: 안지추의 유교관과 불교관을 중심으로

이우진, 전선숙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327-358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마음공부 통합모델- 마음챙김의 세 측면을 중심으로 -

장진영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359-395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원불교 예비교무의 견성 인식과 관심에 대한 질적 연구

임전옥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396-436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한국민족종교의 시운관과 한류

이경원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437-475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서평: 선맥과 풍류해석학으로 본 한국 종교와 한국교회(동연, 2002)

서창원

[NRF 연계] 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한국종교 Vol.54 2023.02 pp.479-488

원문보기

협약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자료로, 원문이용 방식은 연계기관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