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일반논문

1920년의 임시정부 독립전쟁론과 북간도지역 독립군

원문정보

The Independence War Theory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and Activities of Independence Army in North-Gando in 1920.

신주백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article summarizes the Independence War Theory as a strategy theory used by the Provisional Government as of 1920. Based on the External Situation Utilization Theory in Korea and Manchuria, especially in the Bug-Gando area, I tried to examine how the War of Independence theory materialized in one view and in three dimensions. In the early 1920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the theory of the war of independence was an armed struggle with the military as the top priority and preparing the remaining five items. The Provisional Government focused on organizing secret associations in Korea, and endeavored to reorganize independent military groups in Manchuria into a dual system of civil and military governments. However, contrary to the expectation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there was no anti-Japanese war around the Korean Peninsula. The decisive period of the Independence War is not approaching. This was a result of the perception of the situation in which the cooperative international relations formed between the victorious countries of the postwar period were not accurately grasped. While there was no opportunity to take advantage of the external situation, by the mid-1920s, the opportunity to speak of the war of independence within the Provisional Government disappeared. On the other hand, in the Bug-Gando area, the atmosphere of war was on the rise. This was the result of the domestic vacuum operation of the independence army creating a tension relationship between the Japanese and the independent army, creating a special situation unique to the Bug-Gando area. The uneven situation inevitably led to the isolated battles of the independent troops in the Bug-Gando area. Around that time, genocide carried out by the Japanese army in the Bug-Gando area destroyed the social base of the independence army. In the Bug-Gando area, the independence of the independence forces was deepened. From around 1922, the independence army in Manchuria area prepared for a new war of independence.

한국어

이 글은 1920년 시점에 임시정부가 구사한 전략론으로서 독립전쟁론 과 그것의 실행 전술로서 대외정세활용론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구체적 인 양상을 정리하였다. 국내, 미주와 만주, 특히 북간도지역에서 독립전 쟁론이 어떻게 구체화해 갔는지를 국내외 독립운동의 동향을 하나의 시 야에 놓고 입체적으로 살펴보려 하였다. 임시정부의 1920년 초반경 독립전쟁론은 군사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나머지 5개 항목을 준비하는 무장투쟁론이었다. 임시정부는 미주에서의 자금지원을 바탕으로 임시정부를 안정되게 운영하는 한편, 국내에서 비 밀결사를 조직하는 데 집중하였고, 만주에서 독립군 단체를 민정과 군정 이란 이원체계로 재편성하는데 노력하였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한반도 주변에서 반일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 독 립전쟁의 결정적 시기가 다가오지 않은 것이다. 이는 전후 승전국 사이에 형성된 협조적 국제관계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정세인식의 결과였다. 대외정세를 활용할 기회가 오지 않는 가운데 1920년 중반경에 이르면 임 시정부 내에서 독립전쟁을 말할 기회가 사라졌다. 반면에 북간도지역은 오히려 전쟁 분위기가 고조되어 갔다. 독립군의 국내진공작전이 일본군 경과 독립군 사이의 긴장관계를 팽팽하게 조성함으로써 북간도지역만의 특수한 정세를 만들어낸 결과였다. 불균등한 정세는 북간도지역 독립군만의 고립된 전투로 이어질 수밖 에 없었다. 그즈음 북간도지역에서 일본군이 자행한 제노사이드는 독립 군의 사회적 기반을 와해시켰다. 간도참변은 1920년의 독립전쟁론에 마 침표를 찍는 사건이었다. 만주지역 독립군은 1922년경부터 새로운 독립 전쟁을 모색하였다.

목차

Ⅰ. 머리말 : 기억과 연구의 흐름
Ⅱ. 전략론으로서 독립전쟁론과 대외정세활용론
Ⅲ. 임시정부의 독립전쟁 준비와 국내외 움직임
Ⅳ. 북간도지역에서 독립전쟁론의 구체화 과정으로서 독립군 통합논의와 전투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요약
Abstract

저자정보

  • 신주백 Sin, Ju-back.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소장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9,4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