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반복적 부정사고의 정서적 선행요인과 그 완화요인

원문정보

The Affective Predisposing of Repetitive Negative Thinking and its Mitigating Factor

이윤숙, 황성훈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study intended to examine emotional avoidance as the origin of repetitive negative thinking (RNT), as a transdiagnostic cognitive vulnerability of depression and anxiety. The study also investigated if mindfulness moderates the influence of RNT on emotional disorders. Initially A sequential mediation model was set up, in which suppression of emotional expression occurred first and was followed by RNT inbetween life events and depression or anxiety. We tested the hypothesis that mindfulness will moderate this seguential pathologic mechanism. The Life Experiences Survey(LES), Attitude Toward Emotional Expression Scale(ATEES), Korean version of Perseverative Thinking Questionnaire(K-PTQ), Center for Epidemiologic Studies Depression scale(CES-D), Beck Anxiety Inventory (BAI), and Korean version of Five-Facet Mindfulness Questionnaire(K-FFMQ) were administered to 494 students at a Cyber University. The results were in agreement with our hypothesis and confirmed the significance of the moderated serial indirect effect. In other words, life events influenced depression and anxiety sequentially via suppression of emotional expression and RNT, and mindfulness moderates this process. This indicates that the initial avoidance of psychological burdens caused by life events triggers RNT and leads to emotional disorders. Mindfulness is a protective factor that can mitigate the pathologic process described above. This finding provides insight regarding mindfulness interventions targeted at RNT and its related pathology Finally we discussed the limitations of current study and future research directions.

한국어

본 연구는 우울과 불안의 발현과정에서 작용하는 범진단적 인지적 취약성인 반복적 부정사고(Repetitive Negative Thinking: RNT)의 기원을 정서적 회피에서 찾고자 하였으며, 여기서 활성화된 RNT를 마음챙김이 조절하는지를 살피고자 하였다. 즉, 생활사건이 우울과 불안으로 발현되는 과정에서 정서표현억제가 먼저 매개하고, 다음에 RNT가 작용한다는 순차적 매개 모형을 설정하였고, 마음챙김이 이러한 병리 기제에 대 한 완화적 조절효과를 가질 것이라는 가설을 검증하였다. 이를 위해 서울 소재 사이버 대학생 494명을 대 상으로 생활경험조사(Life Experiences Survey: LES), 정서표현억제 척도(Attitude Toward Emotional Expression Scale: ATEES), 한국판 보속적 사고 질문지(Korean Version of Perseverative Thinking Questionnaire: K-PTQ), 통합적 한 국판 역학연구 우울 척도(Center for Epidemiologic Studies Depression Scale: CES-D), 한국판 벡불안 척도(Beck Anxiety Inventory: BAI), 한국판 5요인 마음챙김 척도(Korean Version of Five-Facet Mindfulness Questionnaire: K-FFMQ) 등을 실시하고, 조절된 직렬매개효과를 분석하였다. 그 결과, 가설대로 생활사건이 정서표현 억제 와 RNT를 순차적으로 경유하여 우울과 불안에 이르는 직렬 간접효과가 유의했으며, 이에 대한 마음챙김의 조절 효과도 유의했다. 이는 생활사건이 유발하는 정서적 부담을 일차로 회피하면 역설적으로 RNT가 활성 화되어 우울, 불안 등 정서 장애의 발현으로 이어질 수 있으되, 이러한 병리적 과정을 마음챙김이 보호요 인으로서 완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RNT에 의해 유발되는 병리를 겨냥한 마음챙김 개입에 대한 시사점 을 제시하였으며, 본 연구의 한계와 미래 연구의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목차

요약
방법
연구 참여자
측정도구
분석 방법
결과
주요 변인들의 기술통계 및 상관분석
불안에 대한 조절된 직렬매개효과
논의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이윤숙 Yoon-suk Lee. 한양사이버대학교 휴먼서비스대학원 상담 및 임상심리 전공
  • 황성훈 Seng-hun Hwang. 한양사이버대학교 휴먼서비스대학원 상담 및 임상심리 전공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7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