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판례평석

[판례평석]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명예에 관한 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는지 - 대상판결 : 대법원ᅠ2016. 12. 27.ᅠ선고ᅠ2014도15290ᅠ판결 -

원문정보

A Study on Whether National or Local Governments are Victims of Crimes of Honor

강재원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Freedom of expression in democratic societies is an indispensable means of realizing self-governance―a social value that participates in political decision-making through methods such as public criticism of government policy. It is an issue then that a broader freedom of expression should be recognized for public affairs, such as the policies that the national or local government establishes and enforces for the self-governing functions of freedom of expression to function properly. In the cas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extent to which freedom of expression is guaranteed has been greatly expanded. This is due to various factors, such as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and the establishment of a favorable judgment on the freedom of expression, and these developments have given people the ability to criticize public matters more openly. In some cases, however, the national or local government has filed suits for civil damages against individuals or media organizations that have criticized public policies or accused them of defamation. Civil lawsuits or prosecutions such as these have negatively affected the freedom of expression. It has been questioned whether the national or local government can be a victim of defamation in the case of a civil damages claim; the different courts handling those cases came to different conclusions. However, the recent ruling of the Supreme Court of the Republic of Korea has great value as the first case declaring that the national or municipal government cannot be a victim of defamation or insult through clear arguments in cases of libel. In the analysis, there are three grounds for the judgment; this case review tries to analyze the judgment from three aspects: (1) infringed legal interest, (2) subjectivity of basic rights, and (3) profits of moral rights and freedom of expression. First, the interests of individuals protected by law, including honor, is a thing that neither the national nor local governments can enjoy. This is because the personality rights are fundamental rights derived from the dignity, value,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of individual human beings as defined in Article 10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Also, in criminal law, a crime against honor is one of the provisions to protect personal interests, not national or social interests. Second, the national and local governments cannot be the subjects of fundamental rights, because these entities serve as a representative of fundamental rights bound by the effects of basic rights. Of course, some public organizations, including national and local governments, can enjoy select basic rights such as academic freedom. However, due to the nature of personality rights, such an entity cannot enjoy the full range of rights. Third, apart from the fact that personality rights cannot apply to the national and local governments, it is the heart of democracy that the policy decision and the policy execution should always be subject to public scrutiny and criticism. To adapt and implement these decisions and policies properly, freedom of expression should be guaranteed to be extensive. In the light of the principle of proportionality, the freedom of criticism against the national or local governments is more important than the public interest in the function of these entities. Based on these three arguments, it can be reasonably concluded that the national or local governments cannot be considered a victim of defamation or insult.

한국어

민주사회에서 국민은, 표현의 자유라는 기본권을 통하여 정부의 정책 결정에 대하여 자유롭게 비판하고, 그러한 의견의 표출을 통하여 정치적 의사결정에 참여한다. 그런 면에서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기본원리인 자기통치(자기지배)를 실현하는 필수불가결한 수단이다. 표현의 자유의 이와 같은 자기통치(자기지배)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려면, 국가나 지방자 치단체가 수립ㆍ시행하는 정책 등 공적 사안에 대하여는 다른 사안보다 더 넓은 표현의 자유가 인정되어야 함은 물론이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민주주의의 발전, 표현의 자유에 우호적인 판결의 확립 등 여러 요인에 의하여 언론의 자유에 대한 보장 정도가 과거에 비해 현저히 신장되어 국민이 공적 사안에 대하여 상당히 폭넓은 비판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다 만 그러한 상황 하에서도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표현행위자인 국민 개 인이나 언론기관 종사자 또는 언론기관을 상대로 민사상 손해배상청구소 송을 제기하거나, 검찰이 명예에 관한 죄로 공소를 제기하는 사례가 있었 고, 그러한 민사소송의 제기나 공소제기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위축효과 를 가져오는 부정적 결과를 낳기도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법원 실무에서는 공권력의 행사주체인 국가나 지방자치 단체도 일반 국민 등과 같이 명예훼손의 피해자가 될 수 있는지 문제되 었는데, 민사상 손해배상청구사건에서는 하급심에 따라 결론을 달리 하기도 하였다. 명예훼손죄 등이 문제된 사안에서, 대상판결은 분명한 논증을 거쳐 국 가나 지방자치단체는 명예훼손죄나 모욕죄의 피해자가 될 수 없다고 한 최초의 판결로 선례적 가치가 매우 크다. 이 글에서는 대상판결을 ① 침 해된 법익, ② 기본권의 주체성, ③ 인격권과 표현의 자유의 이익형량이 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분석해보고자 한다.

목차

국문초록
Ⅰ. 사실관계 및 판결요지
1. 사실관계
2. 제1심 법원과 항소심 법원의 판단
3. 대법원 판단(파기환송)
Ⅱ. 평석대상 쟁점
Ⅲ. 대상판결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
1. 대상판결 이전에 명예훼손죄가 문제된 사건에서의 대법원 판시내용(대법원 2011. 9. 2. 선고 2010도17237 판결) 및 문헌상논의
2. 국가 등도 인격권을 향유하는지
3. 국가 등의 기본권 주체성
4. 명예 또는 국가 등이 필요로 하는 사회적 신뢰라는 공익과 표현의 자유 사이의 상충 또는 이익형량
Ⅳ. 관련 문제
1. 국가 등이 명예훼손을 이유로 한 손해배상청구를 할 수 있는지
2. 언론중재법상 정정보도청구권 및 반론보도청구권의 인정근거에 대한 검토
Ⅴ. 대상판결의 의의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강재원 Khang, Jae-won. 제주지방법원 부장판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9,6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