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일반논문>

심성 내용 외재론의 의미론적 논증 비판

원문정보

A Criticism against the Semantic Argument for Mental Content Externalism

이주한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89집 2019.12 pp.283-301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Beliefs, desires, intentions, and many other mental attitudes have a subjective character. We are able to, for instance, subjectively have belief, thought, desire, and intention even concerning things that do not exist. That we can to such things helps us to understand the internalistic intuition that contents of mental attitudes are determined solely internally, that is, independently of the external world. The traditional view that mental contents are internally determined, however, is today strongly challenged by the view of mental content externalism sparked by Tyler Burge. By applying H. Putnam’s argument for meaning externalism, he argues that not only meaning but also mental content necessarily depend on causal and social relations of the external world. This article critically examines this argument. Specifically, it analyzes the type of argument presented by Burge for externalism and argues that it fails to be convincing enough to establish the view. To this end, I will first look into the way the main argument for mental content externalism is given and reveal that the view is ultimately based on semantic reason. Then, I will explore whether linguistic descriptions of mental contents are necessary or sufficient to understand and determine them. It will be shown from the discussion that linguistic descriptions are neither necessary nor sufficient for it. And this will lead to the conclusion that the semantic reason presented by Burge for mental content externalism does not lend proper support to it in the end.

한국어

우리의 믿음, 욕구, 의도 등은 주관적인 성격을 갖는다. 예컨대, 우리는 존재하지 않는 대상에 대하여도 주관적으로 믿고, 생각하고, 욕구하고, 의도할 수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현상은 이러한 심적 태도의 내용이 외적 세계와 독립적으로, 즉 순수히 개인 내적으로 결정된다는 내재론적 직관을 이해할 수 있게 하여준다. 심성 내용이 내재적으로 결정된다는 전통적 견해는 그러나 버지(T. Burge)에 의해 촉발된 소위 심성 내용 외재론 논의에 의해 오늘날 심각하게 도전을 받고 있다. 버지는 퍼트남(H. Putnam)이 제시한 의미 외재론 논증을 응용하여, 의미뿐 아니라 심성 내용 역시 필연적으로 외적 세계의 인과적, 사회적 관계에 의존한다고 주장한다. 본 논문은 이 주장을 비판적으로 검토한다. 구체적으로, 이러한 주장을 위해 버지가 제시한 형태의 외재론 논증을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그것이 충분한 설득력을 가지지 않음을 보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논문은 우선, 심성 내용 외재론 논증이 전형적으로 어떤 형태를 취하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이를 통해 심성 내용 외재론이 궁극적으로 의미론적 근거에 토대하고 있다는 것을 보일 것이다. 다음으로, 심성 내용에 대한 언어적 기술이 심성 내용을 결정하고 이해하는 데 있어 반드시 필요한지 또는 충분한 조건을 이루는지 구체적으로 검토한다. 이 검토를 통해 결국 언어적 기술은 심성 내용을 결정하고 이해하기 위해 필요하지도 충분하지도 않음이 드러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점은 결론적으로 심성 내용 외재론이 제시하고 있는 의미론적 근거는 이 이론이 주장하는 외재론적 견해를 뒷받침할 적절한 근거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드러내 보여줄 것이다.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는 말
2. 심성 내용의 의존성: 개념적 함축과 형이상학적 함축
3. 심성 내용 외재론의 의미론적 근거
4. 언어적 기술의 불충분성
5. 반론 및 답변: 인식적 회의주의와 맥락 의존성
6. 언어적 기술의 불필요성
7. 반론 및 답변: 마음의 언어와 의미의 공공성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이주한 Lee, Joo-Han. 서울대학교 철학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4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