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일반논문>

라캉의 사유에서 욕망과 언어 그리고 실재의 상관성의 의미

원문정보

On the Correlational Meaning among the Desire, Langage and the Real in the Lacan’s Thought

손영창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89집 2019.12 pp.193-226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Lacan, taking over the legacy of Freud, reorganized the theory of psychanalysis. The theoretical characteristics of lacanian psychanalysis are made up of three points: 1) the unconsciousness is structured by the langage 2) the human desire is organized by the oedipal structure relied on the Other called father 3) the human desire passes by the imaginary/ the symbolic/ the Real. In the imaginary dimension, the ego identifies itself with the image provided by the other. By this imaginary identification, the ego is considered beloved by the mother. But entering the period of the Oedipus Complex, the subject has to be obedient to the authority of Father and passes by the mediator of langage where the human desire is expressed in term of the different figures like metaphor, metonymy, instead of expressing directly the desire because the symbolic father restraints the desire of subject. These glissement of signifier works along the chain of signifier but this mouvement is regulated by the master-signifier which plays the role of transcendental signifer. While this master-signifier like phallus sets up the totalized ordre of different signifiers and attributes the meaning to theses signifiers, the subject realizes that the system of meaning builded up in the name of phallus is really empty and deprive of meaning, it pursues beyond the symbolic ordre. Insofar as it is the inconsistency inherent to any symbolic system, the drive so called Real comes back in the symbolic dimension. In the final, this paper tries to show why lacanian Real is introduced in the pre-symbolic position and the post-symbolic position and to explain what these mean.

한국어

라캉은 프로이트의 유산을 물려받으면서 기존의 정신분석학 이론을 재조직화한다. 라캉정신분석학의 특징은 세 가지 부분으로 말할 수 있다. 1) 무의식은 언어로 구조화되어 있다. 2) 인간의 욕망은 오이디푸스의 구조에 의해서 특징지워진다. 3) 인간의 욕망은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를 거쳐야 한다. 상상계에서 자아는 거울에 비춰진 자신의 이미지를 보면서 자기와 상상적 동일시를 했다면, 이런 상상적 동일시에서 언어는 중요한 역할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오이디푸스 콤플렉스 단계에 들어가면서 주체는 아버지의 권위 하에서 억압을 받기에 자신의 욕망을 우회적으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라캉은 이런 욕망의 우회로를 환유/은유로 규정하고, 이와 같은 비유를 통해 주체의 욕망이 대상에 도달하는 대신 기표들 사이로 미끄러진다고 하였다. 하지만 이런 미끄러짐은 주인 기표인, 초월적 기표에 의해 정리된다. 팔루스와 같은 중심 기표를 통해 상징계는 다양한 기표들이 전체화된 질서를 제공하고, 이런 기표들은 의미를 부여받게 된다. 하지만 대타자 자신이 불완전한 존재임이 알려지면서 주체는 실재로 향하게 된다. 실재라 불리는 충동은 다시금 상징계로 재등장하게 된다. 결국 본 논문은 이런 맥락에서 라캉의 실재가 상징계 이후나 이전에 도입된 이유를 제시하고, 이런 입장들이 어떤 의의를 갖는 지를 밝히고자 한다.

목차

요약문
Ⅰ. 머리말
Ⅱ. 본론
1. 상상적 관계와 아이의 위상
2. 상상적 동일시와 상징계의 출현
3. 언어화된 욕망의 의미
4. 빗금친 타자와 환상
Ⅲ.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손영창 Son, Young-Chang.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7,6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