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한중 및 동아시아 인문학

<行行重行行> 再解釋 試論 - ≪莊子·逍遙遊≫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원문정보

Poetics on the Reinterpretation of Trudging On and On-Focusing on the comparison with Zhuangzi’s The Carefree Excursion

<행행중행행> 재해석 시론 - ≪장자·소요유≫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고지영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rudging On and On has been interpreted as a poem depicting ‘the feelings of a woman who misses her husband’. However, to regard this about a heartbroken woman, she should accept the Confucian figure worrying about meals of her left husband not returning because of other women. Or it is possible to interpret this as a poem of faithful subject not returning to his King because of treachery, this poem is far from the principle of loyalty because he, a wanderer, is concerned about his own meals. Therefore, there is no other choice but to represent her, a poetic narrator, as a noble and pure lady waiting for her husband. The aim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rudging On and On seeing a narrator as a wanderer, brought up under the Confucian education and affected by Lao-Zhuang. As with a phrase ‘Fills Their Bellies’ in Tao Te Ching, the poetic narrator depicted ‘satisfying one’s appetite’ by saying ‘filling up stomach with every effort’, but this was a cliché about preserving one’s life. Similar to the Way of Useless advanced by Chuang-tzu in The Carefree Excursion , the poetic narrator, a wanderer, says ‘I will try to preserve myself without adding further’ because he knows trees which look useless to anyone, planted in a wide field, will not be cut and will be used to provide shade for people.

한국어

<行行重行行>은 그동안 ‘떠나간 남편을 그리워하는 여인의 감정을 노래한 詩’로 해석되어왔다. 그러나 이 詩를 단순히 헤어짐으로 인해 슬퍼하는 여인의 모습을 그린 詩라 보려면, 다른 여인들로 인해 돌아올 생각조차 하지 않는 남편(浮雲蔽白日, 遊子不顧返)의 끼니를 걱정하는(棄捐勿復道, 努力加餐飯) 儒家의 여성상을 받아들여야 한다. 아니면 간신들로 인해 돌아갈 수 없는 충신의 詩라 해석해 볼 수도 있으나, 그렇게 본다면 이 詩에서 遊子는 君主의 곁을 지키는 儒子가 아닌 君主 곁을 멀리 떠나 자신의 끼니를 걱정하는 遊子가 되기 때문에 儒家에서 말하는 충신의 道理에서는 멀어지게 된다. 그러기에 유가적 해석에서는 詩的話者로 떠난 남편을 걱정하며 기다리는 지고지순한 아낙네를 내세울 수밖에 없었다. 본고에서는 <行行重行行>의 詩的話者를 유가적 교육을 받으며 자랐으나 혼란한 시대 상황에서 당시에 널리 퍼져있던 老壯思想의 영향을 받은 遊子로 보고 새로이 <行行重行行>을 해석해 보았다. 『道德經』의 ‘實其腹’처럼 당시 혼란했던 사회에서 결국 배를 채우는 일을 ‘힘써 노력해 밥이나 먹어야겠다’고 말하고는 있지만, 이는 단순히 끼니를 해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몸을 保全하겠다는 것을 이처럼 상투적으로 표현한 것이며, 이는 또 莊子가 <逍遥游>에서 말한 無用의 道를 행하는 길로, 아무짝에도 쓸모없어 보이는 나무라 하더라도 넓은 들판에 심어 놓으면 도끼에 찍힐 일도 없고 사람들에게 그늘을 제공하는 쓰임이 생기는 것을 아는 遊子이기에 ‘더는 무어라 언급하지 않고 내 몸 保全에나 힘써야겠다’ 말하고 있는 것이다.

목차

국문요약
1. 서론
2. <行行重行行>의 分類와 기존 해석 분석
3. <行行重行行>과 <逍遙遊>의 素材 運用 비교
4. 道家의 관점에서 새로이 해석ㆍ분류한 <行行重行行>
5.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고지영 Ko, Jiyoung. 제주대학교 중어중문학과 박사과정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6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