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구성적 인공지능의 오토포이에시스와 인간과의 윤리적 공생 가능성

원문정보

Autopoiesis of Constructive Artificial Intelligence and the Possibility of Ethical Symbiosis with Humanity

최일규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87집 2019.06 pp.237-256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provide a theoretical foundation for the possibility of ethical symbiosis with human and constructive artificial Intelligence, based on the autopoiesis theory of Humberto R. Maturana, Francisco J. Varela and Niklas Luhmann. This paper will clarify a structural coupling with a social environment by examining the social participation and behavior of artificial intelligence, a symbol of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modern society. According to the autopoiesis theory, there is not already an objective world to be recognized, but the world and recognition actors are formed together in the process of cognition. And the self-generating system is recursive and reflective, creating norms and rules for members to act together and maintaining safety. In the functional aspect of the self-production system (quasi) autonomou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autonomous human beings can co-evolve through structural coupling and create a world together. The behavior of artificial intelligence is also that it should be reproduced so that action adjustments can occur in the interrelationship of what happens to the receiver. According to the autopoiesis theory, artificial intelligence s behavior should also be based on reflective cognition, which takes place within language, as should the responsibility of conduct be based on the equality between cognition and action.

한국어

본 논문의 목적은 현대 사회에서 과학기술 발전의 상징인 인공지능의 사회적 참여와 행 위성을 마뚜라나, 바렐라, 그리고 루만의 오토포이에시스 이론에 기초해서 고찰함으로써 인 간과 기술 공학적 인공물들과의 윤리적 공생 가능성에 대한 이론적 토대를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다. 구성정 인공지능은 자율적으로 생각하는 지성적 기계를 구현하기 위해서 생명, 몸, 마음과 같은 존재론적 개념들과 그것의 특징들이 연구에 반영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오토포이에시스 이론에 따르면 인식되어야 할 객관적인 세계가 이미 주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앎의 과정에서 세계와 인식행위자가 함께 구성된다. 그리고 자기생성체계는 재귀 적이며 성찰적인 과정을 통해 구성원들이 함께 행위 할 수 있는 규범과 규칙성을 만들며 안전을 유지해 간다. 따라서 자기생산체계의 기능적인 측면에서 (준)자율적 인공지능과 자율적 인간은 구조적 접속을 통해 공진화하며 함께 세계를 만들어 갈 수 있다. 인공지능의 행위성도 수신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의 상호관계와 구조적 접속에서 행동 조정이 일어날 수 있도록 재생산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오토포이에시스 이론에 따르 면 행위의 책임이 앎과 행위의 동일성에 기초해야 하듯이, 인공지능의 행위도 언어 안에서 벌어지는 성찰적 앎에 기초해야 한다.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며: 인공지능의 오토포이에시스와 책임의 문제
2. 유기체의 오토포이에시스와 자율성, 자연(생명)에 뿌리 둔 자율성
3. 구성적 인공지능의 오토포이에시스, 자율과 타율의 경계
4. 사회적 체계에서 인공지능의 행위성과 윤리적 책임 개념
5. 나가며: 인간과의 윤리적 공생 가능성과 한계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최일규 Choi, Ill-Guy. 건국대학교 학술연구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5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