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연구논문

무아보심(無我報心)의 사상적 연원과 전개

원문정보

The meaning and thoughtful origin of wuwobaoxin(無我報心)

김천학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In this paper, I tried to find the thoughtful origin and meaning of ‘wuwobaoxin’ among the parables of dreams, which are frequently used in Buddhism. The term wuwobaoxin is used only by uisang(義相) and his schools. However, the source of wuwobaoxin is ‘baoxin’ that is often used by Huiyuan(慧遠). Huiyuan often uses the term baoxin through metaphor in the dream. It is to understand the basis of existence and dependent arising. On the other hand, the ideological basis of hwaomgyong-mundap(華嚴 經問答) is in Chiyan(智儼), but Chiyan uses the term baoxin only once in souxuanji(搜玄記). Moreover, wuwobaoxin used in hwaomgyong-mundap can be regarded as being based on Huiyuan’s baoxin in terms of content and terminology. Wuwobaoxin of hwaomgyong-mundap is influenced by baoxin used in Huiuan’s dashegyizhang(大乘義章), and unlike Huiyuan, it is presumed to be used with Wuwo on baoxin to emphasize the body. It is not just based on Huiyuan’s ideas. The terms used in the dream metaphor related to Wuwobaoxin are also related to the Sanlunxuanyi(三 論玄義) and the Erdiyi(二諦義) of Jizang(吉藏) and the Dashengzhiguanfamen(大乘止觀法門), which is recognized as a manuscript of the Dilun School. The metaphor of dreams used by Sanlunxuanyi and Erdiyi of Jizang and the Dashengzhiguanfamen has a commonality with hwaomgyong-mundap. The hwaomgyong-mundap implicitly accepted the ideas of the three documents, revealing the body’s non-self and nonabiding through Wuwobaoxin. In other words, Wuwobaoxin is a term created by Uisang to reveal his ideas that emphasize the body through the implication of the law of dependent arising.

한국어

본고에서는 불교에서 자주 사용하는 꿈의 비유 가운데서 『화엄경문답』에서 사용되는특이한 용어인 ‘무아보심’의 사상적 연원과 그 함의에 대해서 고찰한다. 무아보심이라는용어는 의상의 『화엄경문답』과 이후 의상학파에서만 사용한다. 그리고 일본에서 헤이안시대 화엄사기에 한 군데 인용된다. 그 연원은 혜원이 사용하는 ‘보심’에 있다. 혜원은존재의 성립 원인과 연기법을 이해시키기 위해 꿈의 비유를 통해 보심이라는 용어를자주 사용한다. 『화엄경문답』 자체의 사상적 근거는 지엄에게 있지만, 보심에 한해서는 혜원의 보심에 연원을 둔다고 볼 수 있다. 『화엄경문답』의 무아보심은 혜원의 『대승의장』에서 사용하는 ‘보심’을 연원으로 하면서, 혜원과는 달리 ‘무아’라는 표현을 덧붙인다. 아마도 의상의 몸을 강조하는 철학과 관련이 있는 듯하다. 그리고 무아보심에 관련된 꿈의 비유에서사용되는 용어는 길장의 『삼론현의』 및 『이제의』, 지론종 문헌인 『대승지관법문』과도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의상의 사상적 확장에 주목해야할 것이다. 『화엄경문답』은 세문헌의 사상을 함축적으로 수용하여, 무아보심에 무아성, 무주성을 드러내었다. 한편, 의상의 무아보심 개념은 이후 『도신장』 및 균여의 『십구장원통기』에서 그 사용을 확인할 수 있는데, 시간과 공간에서 나의 삼세에 주목한 것이 특징이다. 이후 『화엄경문답』이 일본에 전해지지만, 이 무아보심 부분은 헤이안시대 화엄사기에 해당하는 『화엄십현의사기』에 한 번 인용된다.

목차

<국문초록>
Ⅰ. 문제의 소재
Ⅱ. 보심의 함의
Ⅲ. 무아보심의 사상적 연원과 전개
Ⅴ.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김천학 Kim, Cheon-hak. 동국대 HK연구단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3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