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易傳』의 天ㆍ地ㆍ人 齊等觀과 聖人

원문정보

Yizhuan’s Viewpoint on the Equality among Heaven, Earth and Human, and Sage

『역전』의 천ㆍ지ㆍ인 제등관과 성인

정병석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77집 2016.12 pp.257-280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Yizhuan articulates a relationship among three fundamental powers by which a human is raised to a status equal to heaven and earth through their systematization. The viewpoint on three fundamental powers -heaven, earth and human- is not a totally heterogeneous idea deviating from the unity of heaven and man. The status and role of a human are emphasized in terms of the equality between the three fundamental powers. Here, Yizhuan requires a human that has abilities to have overall insight into cosmic change and to solve real-life complex problem: that is the sage. Although a human is a constituent of the cosmos, he (or she) never has a totally equal status with other constituents of the cosmos. The reason is that a human has a creative ability to create another world by changing the world through his (or her) wisdom. This is clearly described in Yizhuan. This paper regards a sage as a kind of cultural symbol representing an aspiration for the collective spirit of a social community rather than a historical or mythological figure. The worship of a sage shown in Yizhuan has implicit associations with socio-psychological factors. This worship of sages is a symbolic representation of an aspiration for the collective spirit of a social community. In other words, a sage, as a cultural symbol, plays a role of intermediary that cherishes humans’ aspirations and hopes for reality. Here, this role of a sage is converted into that of a cultural hero to create human civilization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한국어

『역전』은 천・지・인의 삼재로 체계화하여 인간을 천지와 평등하고 대등한 관계로까지 끌어 올려 ‘삼재’를 말한다. 천․지․인의 삼재라는 관점 역시 천인합일을 벗어난 전혀 다른 이질적인 사상은 아니다. 다만 천․지․인이 모두 동등하다는 三才齊等이라는 측면에서 인간의 지위와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서 『역전』은 우주의 변화와 현실의 복잡한 문제들을 전체적으로 통찰하여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겸비하고 있는 사람을 요청한다. 그가 바로 聖人이다. 인류는 한편으로는 우주 속의 한 명의 구성원이면서 다른 한편으로 그 지위는 우주 속의 다른 구성원들과는 결코 완전히 평등하지는 않다. 그렇게 되는 근본 원인은 사람은 자신들이 가진 지혜를 통하여 세계를 바꾸어 제이의 창세를 가능하게 하는 창조적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점을 『역전』은 성인을 통하여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 본 논문은 성인의 존재를 신화나 역사 속에 실존하는 인물보다는 사회공동체가 가지고 있는 集體 정신의 염원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일종의 문화적 상징부호로 간주하려고 한다. 『역전』에 보이는 성인을 숭배하는 관점은 사회 심리적 요소들과 내재적 연관성이 있다. 이런 崇聖意識의 형성은 사회공동체가 가지고 있는 집체정신의 염원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인문화성의 임무를 담당한 성인이라는 이름의 사회적 자아일 뿐이다. 다시 말하면 문화적 상징부호로서의 성인은 현실 속의 인간들의 염원과 희망을 담은 매개체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여기에서 성인의 역할은 인간의 문명을 만들고 삶의 질을 높이는 문화적 영웅으로 전환된다.

목차

Abstract
 1. 들어가는 말
 2. 『易傳』의 天人觀과 天·地·人齊等觀의 출현
 3. 『역전』에 보이는 天·地·人齊等의 관점과 聖人의 要請
 4. 上古시기의 자연재해[天災]와 文化開創者로서의 성인
 5. 문화적 상징부호로서의 『역전』의 성인
 6. 나가는 말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정병석 JUNG, Byung-Seok. 영남대학교 철학과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1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