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죽음 이해와 임상목회 - 틸리케의 죽음이해를 중심으로 -

원문정보

Apprehension of Death and Clinical Pastorate - in the Perspective of Thielicke’s Understanding of Death -

홍순원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Death is not a negative catastrophe, but the ultimate realization of life. The vanity of death lies not so much in death itself as in the severance of relationship between God and man, because the essence of life is due to this relationship. Death in the bible came into the world through Adam's sin. Each person experiences his own death, actualizing sin by himself. Man chose his death by refusing his relation to God and trying to exist for himself. Human nature is not formed himself but given by God. The human personality transcends the dimension of physical death. God‘s relation with human beings is everlasting beyond death. Death is the place where God reveals his wrath and the human finitude is to be exposed in front of eternal God. It is the punishment of God for man's sin. In the beginning, human beings were created to live with God. It is a mission as well as a blessing. However man tried to exist for himself rather than in a relationship with God. The nature of human death is revealed at last "in the presence of God." In the midst of finitude of death, he is confronted with infinity through the participation in the life of Christ. The statement about the eternal life in the New Testament is based on the resurrection of Jesus Christ. The resurrection is a decisive new covenant for the old one. The continuity between sin and death falls down through this covenant. For those who participate in Christ's resurrection, death should be no longer established as a boundary.

한국어

죽음은 삶의 부정적 파국이 아니라 궁극적 실현이다. 삶의 본질이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 있기 때문에 죽음의 무상성은 죽음 자체보다 그 관계의 단절 안에 있다. 성서에서 죽음은 아담의 죄를 통하여 세상 안에 들어왔다. 각 사람은 스스로 죄를 현실화함으로써 자신의 죽음을 경험한다. 인간은 하나님과의 관계를 거부하고 스스로 존재하려고 하면서 죽음을 선택하였다. 인간의 본질은 스스로 형성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 것이다. 인간의 인격성은 육체적 죽음의 차원을 초월한다.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죽음을 넘어서 영원하다. 죽음은 하나님의 진노가 폭로되는 장소이며 영원하신 하나님 앞에서 인간의 유한성이 드러나는 장소이다. 그것은 인간의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다. 태초에 인간은 하나님과 함께 살 수 있도록 창조되었다. 이것은 축복일 뿐 아니라 사명이다. 그러나 인간은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 있기 보다는 스스로 존재하려고 하였다. 인간의 죽음의 본질은 ‘하나님 앞에서’ 비로소 드러난다. 인간은 그리스도의 삶에 참여함을 통하여 죽음의 유한성 한 복판에서 무한성을 직면한다. 신약성서에서 영원한 삶에 대한 진술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사건에 기초한다. 부활은 옛 계약에 대한 결정적인 새 계약이다. 이 계약을 통해서 죄와 죽음의 연속성이 무너진다. 그리스도의 부활에 참여하는 사람에게는 죽음이 더 이상 한계로서 설정되지 않는다.

목차

초록
 I. 들어가는 말
 II. 철학적 죽음 이해
 III. 성서적 죽음이해
 IV. 죽음의 인격성
 V. 하나님의 진노(ira Dei)로서 죽음
 VI. 죽음 이후의 삶
 VII. 나가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홍순원 Hong, Soon-Won. 협성대학교 교수 / 실천신학 / 교회와 사회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8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