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묵자의 국가론 : 상동(尙同). 겸애(兼愛). 천지(天地) 편을 중심으로

원문정보

Mozi‘s Theory of Nation-building - On the basis of ‘same with the top’, ‘universal love’, ‘Will of Heaven’

손영식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76집 2016.09 pp.192-222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Mozi‘s Theory of Nation-building is consisted of ‘same with the top’, ‘universal love’, ‘Will of Heaven’. In the beginning without the nation, everyone asserts that his profit is righteous. But everyone’s righteousness-profit is different, so they fight each other. As a result, everyone makes a loss. To solve this problem, they select the sage among them who adjust the conflict of interests, and maximize the total profit. In order to adjustment, every person relinquishes his right to dispose of themself, and the sage take over the authorities to dispose. Everyone acts according to his righteousness-profit. therefore his righteousness-profit means his right to dispose of themself. Everyone is required of the absolute obedience, whereas the sage-ruler must love them without distinction(兼愛). The sage-ruler’s power is the total sum of everyone’s right to dispose of themself. In a administrative division, everyone hands his right over to the sage by stages, thus the highest sovereignty is formed. The lower obeys absolutely, the upper loves them without distinction. The obedience(尙同) and universal love(兼愛) are exchanged each other. This is a a kind of social contract between the upper and the lower. This contract is implicated in the theory of the Will of Heaven. Mozi’s Heaven is a absolute god. If the god controls human beings completely, then the evil in the world must be ascribable to the god. This is a problem of theodicy. Therefore human beings are separated from the god. Man has a free will, such as the god has a free will. It is only way for two individual beings to enter into a relation that they make a contract. In the case of Christianity, Jehovah gave Moses the Ten Commandments. Since then the contract become common in the modern Occident. Mozi advocated ‘the will of absolute god’(天志) which implies the contraction theory. Mozi’s social contraction theory is contrary to Mencius’ theory of the Divine Right of Kings. Mozi regarded the power of nation come from the lower (people), but Mencius asserted coming from the Heaven.

한국어

묵자의 국가론은 "상동 겸애 천지"으로 이루어졌다. 상동 - 묵자는 국가가 형성되는 과정을 따진다. 국가가 없었던 태초의 상태에서 각 개인은 자신의 이익을 의로움이라 했다.(義=利) 모두의 '이익-의로움'이 달랐기 때문에 서로 싸웠다. 그 결과 모두가 손해를 보게 되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현명한 자를 뽑아서 '이익-의로움'의 충돌을 조정하고, 전체의 이익을 극대화하게 했다. 현자가 이익을 조정하기 위해서는 각 개인이 자기의 이익 주장(이익-의로움)을 포기하고, 자기의 이익을 실현시키는 자기 처분권을 현자에게 넘긴다. 자기 처분권은 자기의 행동을 결정하는 권력이다. 이를 현자에게 넘겼기 때문에 각 개인은 현자에게 절대 복종해야 한다. 위로 같아짐(尙同)이 그것이다. 각 개인의 자기 처분권을 넘겨받은 현자는 그 모든 개인을 '차별 없이, 전체'를 사랑해야 한다. 겸애가 그것이다. ‘兼’은 전체를 뜻한다. 어떤 범위에서 개인들이 넘겨준 자기 처분권의 총합이 위의 현자의 권력이 된다. 국가의 권력은 이렇게 해서 형성된다. 아래가 위에 절대 복종(尙同)한다면, 위(현자 지도자)는 아래를 겸애해야 한다. 복종과 전체 사랑, 상동과 겸애는 맞교환 관계이다. 위가 겸애를 하기 때문에 아래가 상동을 한다. 아래가 상동하기 때문에 위가 겸애를 할 수 있다. 이러한 맞교환은 일종의 계약 관계이다. 아래와 위 사이에 사회적 계약이 있다. 이러한 계약은 '천지(天志)' 이론에 함축되어 있다. 묵자의 하늘은 절대자 인격신이다. 만약 절대자인 신이 인간을 완전하게 조종한다고 하면, 이 세상에 있는 악은 다 신의 탓이 된다.(변신론의 문제) 따라서 세상의 일은 인간이 신과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한 것이다. 인간이 한 일을 신이 심판한다. 신과 인간 사이에는 단절이 있다. 단절 독립되어 자유 의지를 가진 둘이 관계를 맺는 방법은 계약이다. 기독교의 경우, 여호와 신이 모세에게 내렸던 10계명이 최초의 계약이다. 이후 근대 서양에서는 계약론이 일반화된다. 묵자의 천지 이론도 이런 독립된 존재들 사이의 계약론을 함축한다. 다만 명시적으로 말하지 않을 뿐이다. 묵자의 겸애와 상동을 맞교환하는 계약론적 국가는 맹자의 '군주 천명론'과 정반대이다. 묵자는 권력이 아래 백성에게서 위로 군주에게 간다고 본 반면, 맹자는 권력이 위의 하늘에서 군주로 내려온다고 본다.

목차

Abstract
 1. 들어가기
 2. 상동(尙同)의 국가론, 통치 이념
  가) 태초의 상태
  나) 현자와 겸애와 백성의 상동
  다) 국가의 형성
 3. 맹자의 국가 이론
  가) 선양의 경우
  나) 방벌의 경우
  다) 신화와 자연 현상화
  라) 백성은 통치의 대상
  마) 민심이 천심인가?
  바) 새로운 국가 모델
 4. 맺는 말
  가) 왕권 신수설과 사회 계약론
  나) 왕권 신수설에 대한 묵자의 반대
  다) 진시황-신이 되다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손영식 SON, Young-Sick. 울산대학교 철학과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7,2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