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규칙 따르기와 삼각 작용

원문정보

Rule-following and Triangulation

이상룡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rule-following argument of Ludwig Wittgenstein and the triangulation argument of Donald Davidson connote that the meanings of language is based on practical action. For Wittgenstein, the rule-following means ‘customs’ and ‘practices’. Davidson argues that triangulation, i.e. communicative interaction is indispensable for the emergence of language. Both of them find the normativity of language not in thoughts and conventions, but in actions and practices. It is necessary for the second person, namely the other to emerge thought and language. The role of the other is not formulating rules of language, but participating in communicative triangulation. According to Davidson, they consist the speech community. If language is to be a means of communication, there must be agreement not only in definitions but also in judgments, like Wittgenstein said, this agreement demands the other. An existing interpretation has regarded the other as a community. For that reason, unlike Davidson who denies existence of convention and common language, ‘customs’ and ‘practices’, said Wittgenstein, are considered customs and practices of a community. However interaction between people who follow rules is the point for Wittgenstein, like Davidson. Action in common and practical activity is important alike. In Wittgenstein, practices which follow rules are definitely the common practices, but community don't decide directly ‘obeying the rule’ and ‘going against it’. Davidson doesn't deny the existence of a community. He denies just that community decides meaning: A common language, and a language community. He insists that we have a concept of objectivity only in social stage, and language is essentially social in this sense. That's what Wittgenstein meant. A community they meant is not a community of meaning or a language community, but a so-called 'community of practices'. This community is maintained with practice, or triangulation, not with a common language and convention.

한국어

비트겐슈타인의 ‘규칙 따르기 논증’과 데이빗슨의 ‘삼각 작용 논증’은 언어의 의미가 실천적 행위에 근거한다고 주장한다. 비트겐슈타인은 규칙을 따르는 것을 ‘관습’, ‘실천’이라 말하며, 데이빗슨은 언어가 출현하기 위해서는 삼각 작용, 즉 의사소통적 상호작용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모두 사유나 규약이 아니라 행위와 실천에서 언어의 규범성을 찾는다. 데이빗슨은 사유와 언어가 출현하기 위해서는 두 번째 사람, 즉 타자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타자의 본질적 역할은 그들이 서로 공유해야만 하는 공통 의미, 언어적 규약을 확립하는 것이 아니라 의사소통적 삼각 작용에 참여하는 것이다. 데이빗슨에 의하면 이들은 언어 공동체가 아니라 ‘스피치 공동체’를 구성한다. 비트겐슈타인은 언어가 의사소통의 수단이기 위해서는 정의들에서의 일치뿐 아니라 판단들에서의 일치도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는데, 이러한 일치는 타자를 요구한다. 기존의 해석은 그 타자를 ‘우리’, 즉 공동체로 간주해 왔다. 그렇기 때문에 규약의 존재와 공통 언어를 부정한 데이빗슨과 달리 비트겐슈타인이 말하는 ‘관습’과 ‘실천’은 공동체의 관습이고 실천이라고 간주되었다. 그런데 비트겐슈타인에서도 데이빗슨과 마찬가지로 규칙을 따르는 사람들 간의 상호작용이 핵심이다. 둘 다 규약의 공유가 아니라 공유된 행위, 실천적 활동을 중시한다. 그리고 규칙을 따르는 실천은 분명 공유된 실천이지만, 비트겐슈타인은 공동체가 규칙 따르기의 올바름을 직접적으로 결정한다고 말하고 있지는 않다. 데이빗슨도 공동체의 존재를 부정하지 않는다. 다만 공동체가 의미를 결정한다는 것을 부정할 뿐이다. 그가 부정하는 것은 공통 언어, 언어 공동체이다. 데이빗슨은 사회적 무대 속에서만 객관성의 개념을 가질 수 있다고, 따라서 언어는 오직 이런 의미에서만 본질적으로 사회적이라고 주장한다. 비트겐슈타인이 말하고 싶었던 핵심도 이것이다. 그들이 생각한 공동체는 의미의 공동체 또는 언어 공동체가 아니라 ‘실천 공동체’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 그 공동체는 공통 언어 또는 규약이 아니라 실천, 삼각 작용에 의해 유지되는 공동체이다.

목차

Abstract
 1. 머리말
 2. 규칙 따르기와 삼각 작용
 3. 공통 언어와 개인방언
 4. 실천의 공유와 공동체
 5. 맺음말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이상룡 LEE, Sang-Yong. 부산대학교 철학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4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