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자전적 글쓰기를 통한 역사 서술 : 로맹 구필의 영화와 68세대의 초상

원문정보

Filming History and Autobiographical Writings : May 68 in the films of Romain Goupil

여금미

한국영상문화학회 영상문화 제27호 2015.12 pp.139-159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article aims to examine Romain Goupil's autobiographical films, from his first feature Mourir à trente ans (1982) to his latest to date Les Jours venus (2014), passing through Lettre pour L... (1994) and A mort la mort! (1999), in which the history of May 68 in France is told in the variation of the autobiographical narratives. As one of the representatives of so-called the generation 68, the cineaste has continued to develop his methods for a cinematic writing to tell the historical memory, relying on his private stories and subjective point of view. These four films, whether documentaries or fictions, constitute a mirror of a whole generation and the society as well as the cineaste's self-portrait. This study supplies an overview of the various types of self-referential narraive, such as memoires, epistolary style, autobiographical novel or autofiction, that operate a new process of historical discourse.

한국어

본 연구는 프랑스 동시대 시네아스트 로맹 구필의 <서른 살에 죽다>(1982), <그녀에게 보내는 편지>(1994), <죽음을 타도하라!>(1999), <때가 되었다>(2014) 등 자전적 영화 4부작을 중심으로, 내밀한 글쓰기의 다양한 변주를 통한 역사 서술 방식에 대해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68년 5월 혁명이라 지칭되는 역사적 사건 속에서 학생운동을 이끌었던 대표적 인물로도 잘 알려진 로맹 구필 감독은 자신의 개인적 체험을 바탕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에서 영화 매체를 통한 역사 서술의 방법론을 발전시켜왔다. 30여 년간의 시간을 관통하며 완성된 4편의 영화는 감독 자화상인 동시에 68세대 전체의 초상이며, 현실을 비추는 거울이 된다. 이 논문에서는 각각의 작품에서 전기, 회고록, 편지와 수필, 자전 소설과 오토픽션 등 다양한 서사 방식의 영화적 활용을 통해 68혁명에 대한 재해석이 전개되는 양상을 살펴본다. 주관적 관점에 토대를 둔 성찰적 글쓰기를 통해 다큐멘터리와 픽션의 경계를 허물면서 독창적인 역사 서술의 풍부한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로맹 구필의 영화들은 중요한 연구 가치를 지니고 있다.

목차

[국문초록]
 1. 서론
 2. 본론
  1) 초상 혹은 자화상
  2) 편지와 마쿠라노소시
  3) 자전 소설 또는 오토픽션
 3.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여금미 YEO KeumMee. 강원대학교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7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