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논문

七情과 도덕성 - ‘聖人의 七情’을 중심으로

원문정보

The Relation between Morality and the Seven Feelings(七情)

칠정과 도덕성 - ‘성인의 칠정’을 중심으로

박지현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Seven Feelings(七情) described in the Li yun(禮運) chapter in The Book of Rituals(禮記) are not related to morality. They are close to the senses and reactions that are based on the desires. However, in The Doctrine of the Mean(中庸), being capable of having joy, anger, sorrow and delight(喜怒哀樂) is deemed to achieve complete harmony[和]. In this case, it will be able to indicate certain sort of morality. Based on that idea, Ki Dae-seung(奇大升1527∼1572) suggested that The Seven Feelings can realize moral values. Yi Hwang(李滉1501∼1570) contends that a source of moral values ​​exists in the mind. Since Four Clues(四端) are only considered to be moral nature which appears in the mind[理發], he does not speak of a morality in The Seven Feelings[氣發]. Yi ik(李瀷1681∼1763) makes a conclusion about 'the Seven feelings of a saint(聖人之七情)' in the activities of the Ki(氣). He says that it is defined by ‘the public private(私中之公)’. It means that morality is realized by the Seven Feelings. Shin Hudam(愼後聃1702∼1761)`s Four-Seven changes the focus of the discussions as a matter of ‘Xingming(性命)’ and ‘HyungKi(形氣)’. But ‘desire and aversion toward the moral good and evil(好善惡惡)’ are not related to the feelings of personal interests HyungKi. This is what he exactly means by the ‘the seven Public feelings(公七情)’. It means that the Seven Feelings itself is also moral. The Seven Feelings are not directly related to a morality. However through discussion of the Seven feelings of a saint, it is possible to know the process of changing the moral itself from moral possibilities.

한국어

七情은 『禮記』에서는 다스려야 할 욕망에 근거한 감정으로 본래 당위와 무관한 것으로 기술되어 있다. 그러나 『中庸』은 中과 和로 性情을 설명하면서, 喜怒哀樂이 발하여 中節하면 도덕적 가치를 온전히 실현한 상태로 묘사되어 있다. 이것은 奇大升에게 氣에서 발한 칠정이라도 중절하기만 하면 四端과 다를 바 없이 도덕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근거가 된다. 반면 李滉은 인간의 감정 속에 도덕적 가치 근원이 따로 존재하기 때문에 인간이 도덕적인 행위를 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황은 확실한 도덕성을 담보하는 리에서 발한 사단에 초점을 두고 사단과 칠정을 철저히 구별하면서 도덕성을 사단에만 귀속시키기 때문에 도덕의 가능성을 칠정에서 찾지 않은 것이다. 李瀷은 성인의 칠정은 기발이라고 결론 내린다. 그러나 성인의 칠정은 공적인 칠정[私中之公]으로 규정하여 도덕성이 실현된 경우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았다. 愼後聃의 사단칠정설은 性命[公]과 形氣[私]의 문제로 전환되는데, 善惡을 대상으로 好惡하는 경우는 형기와 관계없다고 보았다. 이것이 신후담이 말하는 공칠정으로 이러한 칠정은 그 자체가 도덕적이라는 의미가 된다. 칠정은 본래 당위와 직접적으로 관련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성인의 칠정에 대한 담론을 통해 ‘도덕의 가능성이 있다’(기대승)는 주장에서 ‘도덕성이 실현된다’(이익)라는 주장으로 다시 ‘칠정이 도덕적이다(신후담)’라는 주장까지 그 의미가 변화되는 과정을 살펴 볼 수 있다.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는 말
 2. 기대승과 이황의 논변
  1) 기대승의 성인의 칠정
  2) 이황의 성인의 칠정
 3. 李瀷의 公的인 七情
  1) 形氣之私와 칠정
  2) 公的인 성인의 칠정
 4. 愼後聃의 公七情理發說
 5.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s

저자정보

  • 박지현 Park, Ji-Hyun. 서울대학교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모든 이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