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인간의 생물학적 현사실성과 실존적 자유

원문정보

The Biological Facticity of Man and the Existential Freedom

오용득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70집 2015.03 pp.155-176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study aims to elucidate how to overcome the absurdity experienced in human biological facticity according to which man is merely a vehicle or a survival machine of gene. To attain this goal, I considered the conception of the existential freedom proposed by existentialists, and investigated a practical life-style of an authentic subject who could reject the orders of gene. In this paper, I analysed the human biological facticity with reference to the results of biological research recently performed. And then in the light of the thoughts on the meaning of human being elucidated by existentialists I searched for an way to carry out resolutely the existential freedom even though we could not deny that man is merely a survival machine of gene. Firstly, with reference to The Selfish Gene and The Extended Phenotype I considered whether it is or not reasonable that all organism is the vehicles or survival machines of gene. Secondary, to find whether is or not man a survival machine of gene, I examined that man has also the conditions in according to which any organism is counted as a survival machine of gene. There are two conditions to count any organism as a survival machine of gene; ① it must have a body organized appropriately in according to the gene program, and ② it must do whatever it thinks best to keep its genes alive. And lastly, I investigated how can not be we a survival machine of gene with reference to a life style seen in Sisyphus whom an existentialist writer Albert Camus has regard as the typical revolt.

한국어

이 연구는 유전자의 운반체 혹은 유전자의 생존 기계라는 인간의 생물학적 현사실성에서 경험되는 인간의 부조리 함을 극복하기 위해 실존주의에서 제안한 실존적 자유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이를 실마리로 삼아 우리가 유전자의 의도에 종속하지 않는 진정한 주체로서 살아갈 수 있는 실천적인 삶의 모델을 탐색하기 위해서 기획되었다. 따라서 이 연구는 최근까지 이루어진 생물학의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인간의 생물학적 현사실성을 분석하고, 실 존주의 사상에서 개진된 인간의 존재 의미 해명을 바탕으로 우리가 유전자의 생존 기계일 뿐임을 거부할 수 없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실존적 자유를 감행할 수 있는 실천적인 방안을 논구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첫째,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와 <확장된 표현형>을 주로 참조하면서 모든 생물의 존재 의미를 ‘유전자 의 전달자’ 혹은 ‘유전자의 생존 기계’로 보는 관점의 근거가 무엇인지를 고찰했다. 둘째, 인간도 유전자의 생존 기계인지 아닌지를 판정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생물을 유전자의 생존 기계라고 규 정할 수 있는 두 가지 조건, 즉 ① 그 몸의 구조가 유전자의 생존 기계로서 적합하게 조직되었다는 것, ② 그 활동 메커니즘이 유전자를 생존시키기에 적합하게 조성되어 있다는 것을 인간도 충족시키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검토했 다. 셋째, 실존주의 작가이자 사상가인 알베르 카뮈의 󰡔시쥐포스 신화󰡕에 등장하는 시쥐포스라는 인물의 행동을 통 해서 우리 인간이 어떻게 유전자의 생존 기계가 아닐 수 있는지를 논구했다.

목차

Abstract
 1. 머리말
 2. 모든 생물은 유전자의 생존 기계인가?
  가. 유전자의 생존 기계로서의 생물
  나. 생존 기계와 유전자의 프로그램
 3. 인간도 유전자의 생존 기계인가?
  가. 인간의 행동과 유전자의 프로그램
  나. 근접인과 궁극인
 4. 우리는 유전자의 생존 기계가 아닐 수 있는가?
  가. 우리는 자유로운 주체인가?
  나. 시쥐포스와 실존적 자유
 5. 맺는 말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오용득 OH Yong-Deuk. 동아려대학교 철학생명의료윤리학과 강의전담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8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