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2000년대 동성애 소설에 나타난 몸적 주체 양상과 타자성

원문정보

A Study on the Patterns and Otherness of the Body Subject in Homosexuality Novels in the 2000s

임은희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study set out to focus on the “body” of homosexuality in short storieson homosexuality around 2000 and examine otherness identified in a processof love being reproduced through “body.” The “body” of sexuality forms a dualmeaning structure of denial and negation according to the dichotomous andhierarchical symbolic order that has regarded the body as a symmetrical pointof the mind. It is the point where one gets disillusioned about reality on theborder of the subject and others and has a fantasy for a new life through thedisillusionment. Differences caused through the “body” create gaps and cracks,at which moment others are able to escape from the power trying to lock themup and make a start with refusal and resistance. The “body” of homosexualitycan have its significance established as a symbolic representation to disturband overturn the modern thinking system. Formed according to the logic of sameness of the modern order, the ego gayreveals its ambivalence in a process of the incomplete, variable, and splittingsexual identity being endlessly reorganized as the body subject in discourse. Disclosed here is the epistemological violence in which others are excluded bythe universal values of sameness making an attempt at assimilation under asingle criterion. It deals with the issues of homosexuality in the process of thefemale body being otherized as an instrument by a patriarchal viewpoint, thusexploring the possibility of pluralistic harmony beyond gender difference anddiscrimination. Exercising love for others as the subject of eroticism “body,”homosexuality monopolizes female suppression under control and supervisionin the patriarchal system into the “body” excluded by the hierarchical dichotomyof mind/body and thus reveals subversion. “Sex” is a contact for communicationwith others and a body language to improve relationships. The rebellion of sexuality by sexual minorities that go against the traditional sexual love can be interpreted as an important motif to explore post-modernthinking and creation by promoting “the collapse of dichotomous borders” and“the coexistence of various differences.” Homosexual love shows othernessthrough the “body,” which is an action point of power that suppresses andcontrols both women and even men.

한국어

2000년대 전․후 동성애 소재의 단편소설에서 동성애의 ‘몸’에 주목하여 ‘몸’을 통해 사랑이 재현되는 과정에서 도출되는 타자성을 고찰하고자 한다. 동성애(게이․레즈비언)의 ‘몸’은정신의 대칭점으로 인식해 온 이분법적이 고 위계화 된 상징질서에 따라 부인과 부정이라는이중적 의미구조를 구성한다. 주체와 타자의 경계 위에서 현 실을 환멸하면서 동시에 그 환멸을 통해 새로운 삶을 환상하는 지점이다. 이처럼 ‘몸’을 통해 발생하는 틈과 균 열을 통해 근대적 사유체계를 교란하고 전복하는 의미를 규명할 수 있다. 근대질서의 동일성의 논리에 따라 형성된 동성애자 특히 게이의 경우는 양가적 몸을 통해불완전하고 가변적인 분열적 성적 정체성을 담론 안에서 끊임없이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저항성을 드러낸다. 여기에는 단일한 기준 아래 동화시키려는 동일성의 보편가치에 내재된 비논리적․비합리성의 무자비한 폭력성이 폭로되며 정상/비정 상적 성의 가치가 전도되어 매김된다. 가부장제의 시선에 의해 여성의 육체가 도구적으로 타자화되는 과정에서의 동성애는 성별차이와 차별을 넘어 선 다원적 조화의 가능성을 탐색하고 있다. 타자 내부에 존재하는 다원성과 차이성이 비로소 주체의 고정된 틀 을 깨고 타자와의 소통과 관계개선을 위한 몸의 언어임을 레즈비언의 다원적 몸을 통해 표상한다. 에로티즘적 ‘몸’의 주체로서의 동성애에는 가부장제하에서 통제와 감시로 억압된 여성의억압을 정신/몸의 위 계화 된 이분법의 배제된 ‘몸’에 전유되어 전복성을 드러낸다. 여기에는여성의 소외된 ‘몸’에 대한 자각을 통해 몸을 통한 촉각의 소통이 보여주는 타자를 향한 진정성을 현현한다. ‘성’은 타인과의 소통을 위한 접촉이며 관 계 개선을 위한 몸의 언어라는 점이다.

목차

국문요약
 1. 서론
 2. 양가적 몸, 보편가치의 인식적 폭력성
 3. 다원적 몸, 가부장제의 억압적 현실
 4. 에로티즘적 몸, 전복적 성의 공존의 미학
 5. 결론 -탈주하는 성, 동성애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임은희 Im, Eun-Hee. 한양대학교 기초융합교육원 조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0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