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 근대 광학과 빈 공간에 대한 철학적 시론

원문정보

The Visible and the Invisible ― The philosophical essay about the modern optics and the empty space

장문정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67집 2014.06 pp.171-198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thesis is a essay to visualize 'the visible and the invisible' of Merleau-Ponty, which was the collections of the fragmented ideas in his late notebook and would have been written as a amazing book by him unless he died suddenly. It is tough to say what is the visible and what is the invisible. Because both are interwound according to him, in addition we have lived in the sign field which already lost the visible, and we can't find it any more in my view. Foucault told it as the division of the word and the object, through that structure he depicted the history of the alienated technological civilization since the modern era. This essay is to chase and figure the fascination with the invisible light of the modern optical scientists, which brought about the lost of the vision. The lost of the visible is related to the alienation of the human, one of those symptoms was the extension and exclusion of the madness, which have been privy theme since the modern philosophy. The madness as the problematic has been imprisoned in the silence in which the word has been deprived of and has been suppressed by the name of the science which has made the visible into the invisible by the modern power. So if we try to find the lost world, we could get unexpectable clues about what has been lost so far only through the depiction of the lived world of the lunatic who could see something in the invisible, as the psychoanalyst method had been originated like that. In the same context Merleau-Ponty opened the doctrine of an embryonic signification in which the vision as the base of the invisible sound was not yet erased, to criticize the alienated signification of the words since the modern era, which had been developed in the next phrase of his philosophy.

한국어

이 글은 메를로-퐁티의 후기 작업 노트에서 단절적인 아이디어의 기록으로 흩어져 있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그의 화두를 구체화하는 하나의 시론이다. 무엇이 보이는 것이며 무엇이 보이지 않는 것인지 그 경계를 정하는 일부터 애매한데, 그의 표현대로 하자면 그 둘은 서로 얽혀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필자가 보기에 비전을 잃어버린 언어의 시대에 우리가 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푸코가 고전주의 시기를 말과 사물의 분리를 통해 기술했던 맥락과 유사하다. 본 시도는 근대 광학자들이나 철학자들의 빛의 매혹이 아이러니하게 비전의 상실로 이어지는 맥락을 따라가면서 현대 문명의 소외 양상에 대해 비판적으로 성찰하고자 한다. 이 소외의 양상으로서 근대와 후기 근대의 암묵적 화두가 되었던 광기의 문제를 거론하고자 하는데, 이 배제의 기제는 보이는 것은 보이지 않게 만드는 ‘과학’을 통해서 은폐된다. 그렇기 때문에 정신분석학이 그러했듯이 소외된 언어의 시대에 우리가 잃어버린 것을 회복하고자 한다면,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광인의 체험을 통해서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지를 볼 수 있는 단서를 얻을 수 있다. 이는 근대 이후로 기호의 작동 논리에 반대하면서 메를로-퐁티가 지속적으로 제안해왔던 발생적 기호의 개념을 여는 전주곡에 해당한다.

목차

Abstract
 1. 프롤로그: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2. 근대 빛의 매혹
  가. 비전의 상실
  나. 눈이 멀거나 미치거나
  다. 공(空)간과 원근법
 3. 후기-근대의 안티오이디푸스
  가. 말과 사물의 분리
  나. 현대 광학과 광인의 움직이는 공간
 4. 에필로그: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장문정 JANG Moon-Jeong. 고려대학교 철학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7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