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근대 일본사상과 인문교육의 상관성 연구 ― 동경대학교와 교양교육

원문정보

A Study of the Interrelationship between Modern Japanese Thoughts and Humanities Education : Focusing on General Education in the University of Tokyo

엄현섭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66집 2014.03 pp.161-182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article aims to reveal how modern Japanese thoughts and humanities education inuniversity had inter-related and inter-influenced each other in the early modern era. ContemporaryKorean university education faces a general social call to create a new model of education so asto improve communication between individuals and also between the individual and society. Fragmented knowledge limits us to create a cognitive mapping of our fluid and volatile world. Toadapt to the compelling demand of our time, this paper argues that, once again, we need torender necessary a genealogical survey of how our modern academic disciplines were invented. As re-visiting the modern academic disciplines constituted during the Japanese Imperial Period,this essay reveals the contemporariness of the modern academic disciplines. In doing so, it aimsto suggest a new insight on the future of university disciplines in Korea. Based on this social issue, this article examines the idea of lecture in a diachronic way. Theidea of lecture is very modern. Lecture, a new way of communication, has radically evolved andchanged with various implications since it was first introduced in Korea. In the early modernperiod, lecture was a major method or means for intellectuals to represent their knowledge. Noteworthy is the power of lecture or lecturing could have survived the early modern periodregardless of drastic social, cultural and technological changes in Korean society. However, thepower-mechanisms of lecture seems dismantled in the 21st Korean society, as the social positionof the lecturer is democratized. In other words, it can be argued that we live in a society whereeveryone can deliver a lecture and every can hear the lecture. In this sense, we may havealready passed the age of the select privileged public intellectuals.

한국어

이글은 근대 일본사상과 인문교육의 연관성을 밝히고자 한다. 현재 한국대학의 시대적 요청은 개인 과 개인, 개인과 사회의 올바른 의사소통을 위한 교육이다. 사회와 세계가 다양해지고 단편적인 지식 으로는 세상을 해석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요청은 다시금근대시기 학제가 만들어 지고 형성된 과정을 소급해 그 사상적 기저를 파악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따라서 이글에서는 제국일본기에 형성된 학제를 통해 현재의 우리 것을 파악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근대를 연구하기 위 함이다. 따라서 이러한 문제의식을 통해 근대 우리에게 수용된 강연(講演)의 개념을 통시적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강연이라는 개념은 근대적 개념이다. 우리사회에 강연이라는 새로운 의사소통 방식이 들어오 면서 강연의 외연은 많은 함의를 갖고 변화 왔다. 근대 초기 강연은 소수 지식인 집단의 학지(學知)를 표상하는 수단으로서 작용하였다. 이러한 개념은 현대를 넘어서도 그 위력을잃어버리지 않고 큰 힘 을 발휘하였다. 그런데 21세기로 접어들면서 강연의 주체가 대중화되고일반화되었다. 이것은 저명한 유명 인사들만이 할 수 있는 강연이 아닌 ‘누구나 할 수 있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강연’으로 확장 되었다.

목차

Abstract
 1. 머리말
 2. 근대 일본사상과 학제(學制)
 3. 인문교육과 교양(敎養)
 4. 교양교육로서의 적용가능성
 가. 강연의 인문학적 개념변화
 나. 강연의 인문학적 적용과 방법
 5. 맺음말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엄현섭 EUM Hyun-Sup. 강원대학교 기초교육원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8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