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과잉학습 사회’의 파사주로서 교육공간 ― 벤야민의 공간철학과 랑시에르의 ‘역량의 고리’를 중심으로

원문정보

Educational Space as Passage to 'Over-learning Society': about Benjamin's Space Philosophy and Ranciere's 'the Circle of Power'

김소희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65집 2013.12 pp.321-356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Over-learning society was not caused by fierce educational competition, but we have to look at educational space as a passage permeated in the urban space to understand the phenomenon. The educational space as the passage of urban space is not the given space, but it should be considered through the 'competence link' of learners to understand the concept. They create sensitivity and emotion in the educational landscape that again creates 'educational atmosphere'. The features of urban space turns the freedom of anonymity that enables meeting many different strangers into 'box human' who decorates his/her appearance with educational backgrounds. However, the reality of education encased by 'box human' savers communication and education savers emotions and chains human with competence link and again they are surrounded by space interpretation that tries to classify human for elimination. In the study, city walker is allowed to enter every corner of the mosaic urban educational space and as the competence link that is similar to the site of the crash, 'platform of passion' is possible. Heterotopia's educational space is important but empty space in urban space but it creates fresh vitality and leisure from the fatigue generated by urban space and triggers what is inside learners. As heterotopias, the new educational space attracts learners to have different feelings and senses. Therefore, it finds the ways for heterotopia as educational space to avoid the social phenomena such as double burden and double waste in education as the exit to 'fatigue society' and 'over-learning'. Rather than indulging in zero sum game to preempt better educational backgrounds, learners can find the platform of passion as a walker in the educational space as the passage of urban space. That is, mutual cooperation between social education and educational space in urban space can serve as new heterotopia's educational space and it can find the ways to avoid duplicated burden and duplicated waste inherent in education.

한국어

‘과잉학습사회’는 치열한 교육경쟁의 결과로서 바라보기보다 도시공간에서 침윤되는 파사주로서 교육공간을 새롭게 바라볼 필요성이 있다. 도시공간의 파사주로서 교육공간은 이미 주어진 공간이라기보다 새로운 ‘교육분위기’를 피어내는 교육풍경 즉 새로운 감성과 지각조건을 학습자의 ‘역량의 고리’에서 바라볼 필요성이 있다. 도시공간의 특성은 수많은 낯선 사람들과 만나는 익명성의 자유에서 학습자들이 학력코드로 치장하는 ‘상자인간’으로 변모하게 한다. 그러나 ‘상자인간’에 갇힌 교육현실은 교육 세 주체의 소통 단절을 가져오며, ‘감성분할’로서 ‘무능의 고리’에 묶이게 하고, 배제로서 등급화하는 공간해석에 포위당하고 있다. 이 논문은 ‘산책자’로서 모자이크된 도시-교육-공간에 학습자의 산책을 허용하며, 추락한 지점에서 비등할 수 있는 ‘역량의 고리’로서 ‘열정의 플랫폼’이 가능함을 피력하고자 하였다. ‘헤테로토피아 교육공간’의 중요성은 도시공간에 내재된 빈 공간이지만, 오히려 도시공간이 만드는 피로로부터 신선한 활력과 여유를 불어넣어 학습자의 잠재하는 ‘발아력’를 촉발하는데 있다. 이러한 헤테로토피아로서 새로운 교육공간은 학습자들에게 전혀 다른 정서와 감각을 매혹적으로 체험하도록 이끈다. 즉 ‘헤테로토피아로서 교육공간’은 ‘피로사회’와 ‘과잉학습사회’의 탈출구로서 교육에 내재한 ‘이중부담’과 ‘이중낭비’의 사회현상으로부터 급선회할 수 있는 방향성을 모색하게 한다.

목차

Abstract
 1. 문제제기: ‘도시공간의 파사주’로서 ‘과잉학습 사회’
 2. 근대도시 공간의 지각접촉: 벤야민의 ‘상자인간’
 3. 도시모자이크의 새로운 형성: 벤야민의 지각방식과 ‘감각의 조건화’
 4. ‘역량의 고리’로서 평등하게 지각하는 ‘열정의 플랫폼’: 랑시에르의지평
 5. 열린 결론: ‘헤테로토피아’로의 교육열정의 플랫폼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김소희 KIM So-Hee. 한국교통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7,9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