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圓堂 沈㬂俊 敎授 一週忌 追慕號

朝鮮後期 「宮園儀」의 刊印과 粧䌙

원문정보

The Publication and Book-covering of Gungwonui(宮園儀) in the Late Joseon Period

조선후기 「궁원의」의 간인과 장황

조계영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Gungwonui(宮園儀) is one of the books published to institutionalize the Gungwon system as the official graves and shrines for the royal family in the Joseon Dynasty. The Gungwon system covers both Gung, the shrine of the royal family and Won, the tombs for them. Gungwonuiin(宮園儀引)(Jang K2-2433), which is now held by the Jangseogak of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documents all the process from the discussion about the publishing and book binding of Gungwonui to presenting it to the king and the royal shrine. This paper examined the publication and book covering of Gungwonui through Gungwonuiin and Gungwonui in Jangseogak and Gyujanggak. Gungwonui compiled in 1776, was first published in 1780, and again in 1785. Gungwonui was published on 63 wood blocks which contain the title, king’s preface, illustrations and their captions, and the list of supervisors, but 91 leaves of Gungwonui were printed with movable types, containing the table of contents, detailed notes, appendix and postscripts. Various covering materials of Gungwonui were used for different purposes, that is, for the offerings to Gyeongmogung, Bongmodang, and king and for the royal granting to the subjects. Gungwonui enshrined in the noble book cabinet of Gyeongmogung was printed on Cheopchaekji (貼冊紙) and covered with Namdaedan(藍大緞), and therefore exhibited the noble elegance as the royal publication. Gungwonui documents the historical fact that King Jeongjo offered a posthumous title of ‘Jangheon(莊獻)’ to the Crown prince Sado and promoted his grave and shrine to the level of Gung and Won, that is, Gyeongmogung and Yeongwoowon, with the Gungwon system. In this paper, examined were the significance of the publication and book-covering of Gungwonui, the book published for the purpose of establishing the Gungwon system into a regular royal ceremony.

한국어

「宮園儀」는 조선왕실에서 왕족들을 위한 별도의 廟墓制인 宮과 園에 대한 의례인 宮 園制를 왕실의례로 제도화하려는 목적으로 간인된 책 중 하나이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현전하는 「宮園儀引」(장K2-2433)에는 1785년 校書館에서 重刊한 「宮園儀」의 刊 印에 대한 논의에서부터 粧䌙을 마치고 進上과 奉安하기까지의 과정이 기록되어 있다. 본고는 「궁원의인」의 기록과 장서각과 규장각에 현전하는 「궁원의」를 통해 「궁원의」의 刊印과 粧䌙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궁원의」는 1776년에 編成하여 1780년에 新刊하였으며 1785년에 重刊하였다. 「궁원의」 는 編題․御製․圖說․座目에 해당하는 63장을 목판으로 印出하였으며, 目錄․儀註․ 附錄․跋에 해당하는 91장을 활자로 인출하였다. 「궁원의」는 景慕宮 奉安件․奉謨堂 奉 安件․進上件․頒賜件에 따라 장황 재료가 차별되었다. 경모궁의 冊印欌에 봉안한 「궁원의」는 貼冊紙로 인출한 후 藍大緞으로 장황하여 왕실서책의 位格을 갖추었다. 「궁원의」는 정조가 사도세자에게 ‘莊獻’이라는 존호를 추상한 후 궁원제를 적용하여 景慕宮과 永祐園으로 승격시킨 역사적 사실을 담고 있는 책이다. 본 논문은 궁원제를 왕 실의례로 정례화하는 과정에서 간인된 서책으로서 「궁원의」의 간인과 장황을 조명하였다 는 데에 의의가 있다.

목차

초록
 ABSTRACT
 1. 머리말
 2. 「宮園儀」의 刊印
 3. 「宮園儀」의 粧䌙
 4. 「宮園儀」의 進上․奉安․頒賜
 5. 맺음말
 참고문헌

저자정보

  • 조계영 Cho, Gye-Young. 한국학중앙연구원 문학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기간이 종료되어 열람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