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莊子의 內篇으로 분석한 영화 <아바타>에 관한 연구

원문정보

The Study on the Film <Avatar> Analyzed with Chuang-Tzu’s Thought

장자의 내편으로 분석한 영화 <아바타>에 관한 연구

이현주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In the study, philosophical thought by Chuang-tzu described in『Avatar (2009)』directed by James Francis Cameron was investigated. Finding thought by Chuang-tzu in a movie the western storytelling medium might not be considered even natural in the first place because in order to make that happen, Chuang-tzu's idea should overcome spatio-temporal background as well as cultural differences in advance. However, even so, the study had to be carried out for its having a belief in the presence of philosophical penetration appeared in time intervals between the philosopher who would discuss the truth and the film director who would compose a narrative. In the real world, Jake Sully in『Avatar』is disable to walk, but in Pandora linked to Avatar that he could meet only by sleeping, he would look braver in full of energy than anyone in the other world. Such narrative is considered to be in the same vein with some passage in 'Free and Easy Wandering (逍遙遊)' one of the thoughts found in 「Preface」by『Chuang-tzu』. As a term that means 'take a walk in peace', ‘Free and Easy Wandering’ is an ultimate freedom that would never be affected by any restriction. After all, 'Free and Easy Wandering' is a condition that how Jake is linked to Avatar. In addition, “Everything is back words now. Like out world there is the true and in here is the dream.” the line that Jake said in the film implies that Jake is no longer to see which is his real self, and that is what corresponds to Becoming one with an object in 'The Butterfly Dream (胡蝶之夢)' from Discussion of Setting Things Right by Chuang-tzu. Moreover, Pandora with the grand, beautiful nature and acts of Avatar to protect Pandora could be understood the same to how Chuang-tzu defines a saint as an individual who would be well-versed in the reason of all creation as one lives on an idea of 'the beauty of the earth and the sky'. As mentioned so far, thought by『Chuang-tzu』would be related to analytical films as it transcends time and space. As the very first factor to make Chuang-tzu's idea naturally applied in the fantasy movie, Chuang-tzu's writing style full of imagination and liveliness would come in the first as it works favorably with fantasy that would be only found in the fantasy movie. For the second factor, in the beginning, since the fantasy movie has been created to forget present pains caused by any demands of the times at least for a while, thoughts by the philosopher who has gone through so many wars in his life were determined to be a proper messenger to deliver film directors' intentions to the tough world filled with fierce competitions. As the 'truth' that would make it possible to impart the same meaning to a target by overcoming differences of the times and the cultures, the thought by Chuang-tzu to refuse any artificiality but to follow orders of nature in the pursuit of life without worldly desires is being delivered as a massage that would have the same meaning both in the philosophy by Chuang-tzu and the film by the western director.

한국어

본 연구에서는 제임스 캐머런(James Francis Cameron)감독의 영화 『아바타(Avatar, 2009)』,의 맥락에 드러난 장자 (莊子)의 철학적 사상(思想)을 찾고자 하였다. 장자의 사상이 시공간적 배경과 문화적 차이를 횡단하여 현재 서양의 스토리텔링(Storytelling) 매개(媒介)인 영화에 드러난다는 것 자체가 익숙하지 않게 들릴 수 있겠으나, 진리의 탐구를 논하고자 하는 철학자와 내러티브(narrative)를 구성하려는 영화감독의 간극(間隙)에 나타난 사상적 관통(貫通)의 존 재성을 믿고 연구를 진행하였다. 영화 『아바타』의 ‘제이크 설리(Jake Sully)’는 걸을 수 없는 장애를 가진 현실의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잠을 통한 아 바타와 링크된 판도라에서의 삶은 누구보다도 용맹스럽고 활력이 넘친다. 이러한 내러티브는 『장자』「내편」의 사 상 중 ‘소요유(逍遙遊)’의 한 대목과 맥락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소요유’는 ‘소요하며 노닐다’라는 의미로 구속이 없는 절대적인 자유의 상태로 제이크가 아바타와 링크된 상태와 같다. 또한 영화 속 제이크의 “Everything is back words now. Like out world there is the true and in here is the dream.”의 대사는 제이크 자신이 자신의 진짜 모습을 구별할 수 없는 상태를 가리키는 것으로 장자의 제물론 중 ‘호접지몽(胡蝶之夢)’에 나타난 물아일체를 경험하고 있음 을 설명하고 있다. 또한 웅장하고 아름다운 경관을 지닌 판도라와 이를 지키려는 아바타족의 삶의 행태는 무릇 성인( 聖人)이란 ‘천지의 아름다움’을 근원으로 삼고 ‘만물의 이치’에 통달한 사람이라고 했던 장자의 사상과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이렇듯 『장자』의 사상이 시대와 공간을 초월하여 분석 영화들과 개연성을 보이고 있는 첫 번째 이유로 『장자』의 상상력이 표현된 생동감 넘치는 문체로 이는 판타지 영화장르가 가지고 있는 환상성과 판타지 영화 속에 고스란히 드 러나 공통분모로 작용하고 있다. 두 번째 이유로는 시대적 배경으로 피할 수 없는 현재의 고통을 잠시나마 잊고자 하 는 바람에서 형성된 판타지 장르는 과거 전쟁의 시대를 지낸 철학가의 사상과 경쟁이 난무하는 각박한 현실 속에 있 는 영화감독들의 메시지 전달을 위해 공통적으로 선택되었으며, 인위를 거부하고 자연의 흐름에 따르는 물욕 없는 삶 의 행태는 그 시대적, 문화적 차이를 뛰어 넘어 대상에게 동일한 의미부여를 가능하게 하는 ‘진리’로서 철학과 영화에 서 같은 의미의 메시지로 전달되고 있는 것이다.

목차

초록
 Abstract
 1. 서론
  1.1. 연구의 배경과 의의
  1.2. 연구의 범위 및 방법
 2. 이론적 배경
  2.1. 『장자』의 사상적 배경과 맥락
  2.2. 『장자』의 구성
 3. 이론적 배경
  3.1. 소요유
  3.2. 제물론
  3.3. 양생주
 4. 영화 <아바타>의 분석
  4.1. 내러티브와 미장센
  4.2. 등장인물과 구조분석
  4.3. 장자의 사상
 5. 결론
 참고문헌

저자정보

  • 이현주 Lee Hyeon Ju. 신경대학교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4,3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