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Comparison of Food Intake Patterns by Acculturation in Korean Americans

원문정보

재미 한인의 문화변용에 따른 식품 섭취 패턴

Lee, Sung-Sug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study investigated acculturation and food intake patterns of Korean Americans to examine their dietary life and relationship between acculturation level and food intake pattern. The subjects were 193 Korean Americans(87 men and 106 women) living in Chicago, America. Main results from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high-acculturated group showed younger age, longer length of residence in America and higher education and Body Mass Index. The low-acculturated group demonstrated significantly higher morbidity of digestive diseases and arthritis. Second, as a result of examining food intake patterns by food groups, it was found that vegetables were consumed more in women than in men and women consumed more plant foods and men consumed more animal foods. Third, while the high-acculturation group consumed more frequent animal foods including meats, milk and dairy products, the low-acculturation group consumed more frequent plant foods such as vegetables and fruits, fishes, beans and sesame oil. Fourth, acculturation had positive correlations with grains, milk and negative correlations with vegetables. Korean Americans experienced changes in their dietary habits and since the higher acculturation was consumed more frequent grains, milk and less frequent vegetables, education for increasing intake frequency of vegetables, fruits, fishes, and milk with high acculturation group is required. It is considered that such a dietary life education will contribute to maintenance of good health and prevention of diseases in Korean Americans.

한국어

이 연구는 재미 한인의 문화변용과 식품 섭취 패턴에 대하여 조사함으로써 재미 한인들의 식생활 실태를 파악하고 문화변용 정도와 식품 섭취 패턴과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미국 시카고 지역에 거주하는 재미 한인 193명(남자 87명, 여자 1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였으며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첫째, 문화변용 정도가 높은 군은 나이가 적고, 미국 거주기간, 교육기간이 길고, 신체질량지수가 높았다. 문화변용 정도가 낮은 군은 소화기 질환과 관절염 발병률이 유의적으로 높았으며 이는 맵고 짜게 먹는 한국인의 식사습관과 칼슘이 풍부한 우유 및 유제품의 섭취가 낮은 것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둘째, 남녀별로 식품군별 식품 섭취 패턴을 조사한 결과 채소류는 여자가 남자에 비해 섭취가 높았으며, 여자는 식물성 식품을 남자는 동물성 식품을 많이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문화변용 정도가 높은 군은 육류 등 동물성 식품, 우유 및 유제품, 유지류의 섭취가 높았고, 문화변용 정도가 낮은 군은 채소류, 과일류 등 식물성 식품과 생선류, 콩류, 참기름 등의 섭취가 높았다. 넷째, 문화변용 정도는 곡류, 우유 및 유제품 섭취와는 양의 상관관계, 채소류와는 음의 상관관계가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문화변용 정도가 높을수록 곡류, 우유 및 유제품 섭취가 높고, 채소류 섭취는 낮으므로 문화변용 정도가 높은 군을 대상으로 채소, 과일, 생선, 우유 섭취 증가를 위한 교육이 필요하며, 이러한 식생활 교육을 통해 재미한인의 건강 유지 및 질병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목차


 I. Introduction
 Ⅱ. Subjects and Methods
  1. Subjects and Period of Research
  2. Questionnaire
  3. Data Analysis
 Ⅲ. Results and Interpretation
  1.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Subjects
  2. Health status of subjects
  3. Food Intake Patterns of Subjects
 Ⅳ. Conclusion
 References
 국문 초록

저자정보

  • Lee, Sung-Sug 이성숙. Gwangju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7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