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Implementation of the Lisbon Treaty with Reference to the High Representative of the Union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Policy : A Success or a Failure Story?

원문정보

유럽연합의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에 관한 리사본 조약 이행 : 성공 또는 실패 사례?

Heiko Ital, Holger Preut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European Union nowadays is seen in public as an economic giant and a political dwarf, which mainly functions as a civil power and not as a military power. This paper analysis the extent to which the implementation of its Lisbon Treaty objectives concerning the High Representative of the Union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Policy has been successful. This research shows that it is not clear yet, where the limits of parliamentary control on the High Representative are, and how the comprehensive costs for new officials and the European External Action Service are to be budgeted. Furthermore, it highlights that the double function of Catherine Ashton in the Commission and in the Council has not led and will not lead to the required one voice of the European foreign policy, despite the support of the European External Action Service. The paper demonstrates that as a first step toward a future European army, integrated formations were created under a single command, but the High Representative had to be equipped with additional competencies that put her in charge of the crisis management of the European Union in its entirety. Therefore, this work concludes that the ambitious targets which are related to increasing international expectations have to be put into perspective, and that the coherence and integration of all member states requires additional effort of the European Union.

한국어

유럽연합은 공적으로 볼 때 경제적으로는 거대집단이지만 정치적으로는 왜 소한데, 이것은 유럽연합이 군사력보다는 민정력을 바탕으로 기능하기 때문이 다. 이 논문은 유럽연합의 외교 안보정책 고위대표에 관한 리사본 조약이행의 성과에 관하여 논의하였다. 아직 분명하지 않은 유럽연합의 외교안보정책 고 위대표에 관한 유럽의회의 통제 한계는 무엇인지, 그리고 외교행정 및 관리를 위한 광범위한 비용 예산은 어떻게 처리될 수 있을지 살펴보았다. 또한 유럽연 합의 집행위원회와 이사회에 속한 캐서린 애쉬턴의 중복역할이 유럽연합의 외교서비스 지원에도 불구하고 과거와 마찬가지로 향후에도 하나의 통일된 유럽 외교정책을 도출하지 못하는 점에 관하여 분석하였다. 향후 유럽연합의 군이 하나의 명령아래 통합되는 형태를 유럽군 형성의 첫 단계로 볼 때, 외교 안보정책 고위대표가 유럽연합의 위기상황에 대처할 부가적 권한 부여가 요구 되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다. 결론적으로 증가하는 국제적 기대와 연결된 유럽 연합의 야심찬 목표가 점차 향후 전망에서 드러나고, 이를 통해 소속 국가들의 일관성과 통합을 위한 유럽연합의 추가적 노력은 더욱 필요함을 발견할 수 있다.

목차

Abstract
 I. Introduction
 II. A brief overview – steps toward a foreign and security policy
  1. The European Political Cooperation (EPC) and the Single European Act (SEA) as forerunners of European foreign policy
  2. Common Foreign and Security Policy (CFSP) of Maastricht until the failure of the constitutional treaty
 III. The High Representative of the Union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Policy and the European External Action Service (EEAS)
  1. Objectives, scope of duties and forms of negotiations of the Common Foreign and Security Policy
  2. Problem of coherence in the European foreign policy before and after Lisbon
  3. Two-speed Europe
 IV. Conclusion
 
 국문초록

저자정보

  • Heiko Ital Assistant Professor at the German Department of Interpretation and Translation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 Holger Preut Assistant Professor at the German Department of Interpretation and Translation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7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