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畿湖 禮學의 進展 過程 - 『家禮儀節』에 대한 대응을 중심으로

원문정보

The Progross of Ritual Study, In case of Giho-School(畿湖學派)

기호 예학의 진전 과정 - 『가례의절』에 대한 대응을 중심으로

張東宇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Progross of Ritual Study, In case of Giho-School(畿湖學派) Chang, Dong-woo (Yonsei University) Full-fledged research on Zhu Xi's Family Ritual according to Master Zhu 朱子家禮 by Korean Neo-Confucian scholars take place beginning in the latter part of the 16th century. The propagation and distribution of the Guide to Practising the Family Ritual according to Master Zhu 家禮儀節 serve to make aware the need for evidential research in remedying theoretical shortcomings in the Family Ritual according to Master Zhu as well as the need for procedural guidelines for facilitating the actual implementation of relevant rituals among Korean Confucian scholars. In case of Giho-School(畿湖學派), Sagye(沙溪)’s critical mind in Ritual Study(禮學)’s approach is formed with three axes such as, first, what secures literatual completeness in Chu-tzuChia-li 朱子家禮 through Chu-tzu(朱子)’s direct comment, second, what realizes the principle of Korye(古禮-ancient courtesy) in the aspect of 'closeness' in operating courtesy, and finally, what reinforces convenience of operating courtesy through strengthening Doseol(圖說-explanatory diagram). This critical mind is realized literally even in Gyeongho(鏡湖)’s Garyejunghae 家禮增解 as well as Sinam(市南)’s Garyewonryu 家禮源流, and Doam(陶庵)’s Saryepyeonram 四禮便覽.

한국어

조선 학자들의 『주자가례(朱子家禮)』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는 16세기 후반부터 이루어진다. 이때 연구를 추동한 표면적인 동인(動因)은 세 가지이다. 첫째는 『주자가례』라는 서적의 보급과 확산이고, 둘째는 『의례경전통해(儀禮經傳通解)』의 수입과 보급이며, 셋째는 중종(中宗)대에 을해자로 간행된 『가례의절(家禮儀節)』의 유통이다. 중종대에 간행된 『가례의절』의 유통은 고례(古禮)와 북송대(北宋代) 시제(時制)에 대한 ‘고증(考證)’을 통해 『주자가례』를 이론적으로 보완하고 ‘의절(儀節)’을 통해 행례(行禮)의 편의(便宜)를 도모하며, ‘개장(改葬)’과 ‘반장(返葬)’ 의식(儀式) 등의 추가를 통해 변례(變禮)에 대응한다는 문제의식을 동유(東儒)들에게 각성시킨다. 사계(沙溪) 김장생(金長生)으로부터 본격화하는 기호학파(畿湖學派)의『주자가례(朱子家禮)』에 대한 연구는 『가례의절』에 대한 ‘각성’과 ‘숙성’ 그리고 ‘자기화’로의 진전(進展)과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호예학은, ‘고증(考證)’의 측면에서는 『가례집람(家禮輯覽)』에서 『가례원류(家禮源流)』로, ‘행례(行禮)’의 측면에서는 『상례비요(喪禮備要)』에서 『사례편람(四禮便覽)』으로, ‘변례(變禮)’의 측면에서는 『의례문해(疑禮問解)』에서 겸재(謙齋) 박성원(朴聖源, 1697~1757)의 『예의유집(禮疑類集)』으로 각각 진전되었다가, 『가례증해(家禮增解)』에 이르면 이러한 세 가지 흐름이 하나로 집성되는 것으로 읽히기 때문이다.

목차

요약문
 1. 머리말
 2. 『家禮儀節』에 대한 『喪禮備要』와 『家禮輯覽』의 대응
  1) 『喪禮備要』의 경우
  2) 『家禮輯覽』의 경우
 3. 『家禮儀節』에 대한 『家禮增解』의 대응
 4.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張東宇 장동우. 연세대학교 연구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모든 이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