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김지하 미학사상을 생각한다

원문정보

A Study on the Kim Ji-Ha's Aethetic Thought

박준건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63집 2013.06 pp.309-330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aim of this thesis is to study on the Kim Ji-Ha's aesthetic thought. Kim Ji-Ha is a poet. But it seems to me that he is an excellent thoughter. Kim' aesthetic thought based on the Korean Dong-Hak thought. The main concept of Dong-hak thought is a Mosim(Care). Kim Ji-Ha starts from this Mosim concept. This Mosim is not only a respect but also and horizontal friendship. The true Mosim is a respect at a distance. This distance is the space of a freedom and autonomy. According to Kim the concept of Mosim in Donhak's philosophical system implies radical egalitarianism, yet, at the same time, it presupposes the distance between the individuals. In other words, Donhak's egalitarianism always incorporates ethical admiration of orthers in terms of mutual friendshilp ecological love and high regard. According of Kim Ji-Ha, today we must look for the new middle tone. That tone must be not only Yang but also Yin. The universe is both cosmos and chaos, chaosmos. But the middle point is placed in the Yin. The important concept in Kim's aesthetic thought is 'Teum', which means space, room, distance, crevice, gap of mutual existence. And Kim JI-Ha suggests the aesthetics of shadow and white shadow, ring. According to Kim the mysterious shadow is not a mere dark shadow. The mysterious state of shadow is produced by the co-existence of paradoxical situation ― light and darkness, sorrow and joy. This lies between the Haeven and the mundane world, life and death, fantasy and reality, supenatural and sensuous experience, sameness and otherness. And white shadow signifies the of eternal cosmic life. In short, the white shadow is a shining and glowing one. At last, Kim suggests the aesthetics of ring. Ring is circular extention, expansion. And this ring comes out from collective joyousness.

한국어

김지하는 혁명적 시인이면서 생명사상가며, 율려사상가이다. 사상적 시인이라고 할 수 있다. 그의 생명사상 안에는 미학사상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 글은 그것을 그러내고자 하였다. 모심, 그리고 높이 모시면서 수평적으로 사귀는 동사(同事)의 미학적 의미, 그늘과 흰 그늘의 미학적 의미, 고리(環)의 미학적 의미가 중심축이 될 것이다. 여기서는 동사와 우리 춤의 관계, 그늘이면서 밝은 그늘인 흰그늘의 의미, 틈의 미학적 의미, 탈춤과 동학과의 관계, 탈춤에서 발견되는 고리의 미학 등이 포함된다. 틈은 모심과 동사를 가능케 하는 원리이다. 그늘은 율려의 장단 안에 넋이 흔들리는 것이며, 율려의 느낌과 모습이 그늘이다. 그리고 흰 그늘은 빛을 품은 어둠이다. 고리(環)란 순환적 확장이며 확충이다. 이 고리는 집단적 신명, 살아있음에서 나온다. 미학적 개념은 철학적 개념처럼 명증하고 논리적인 토대 위에서 사유의 내용이 아니고 감성적으로 느끼는 포괄적 개념이다. 미학적 개념이라고 할 때는 눈에 보이지 않는 미묘한 울림, 향기 그런 것들과 함께 눈에 보이는 감각적 체험이 통합되면서 형성된다. 따라서 김지하의 미학사상도 철학적 사유와는 사뭇 다르다.

목차

Abstract
 1. 서론
 2. 모심과 동사(同事)의 미학
 3. 그늘과 흰 그늘의 미학
 4. 고리의 미학
 5. 결론
 참고문헌
 요약문

저자정보

  • 박준건 PARK, Joon-Geon. 부산대학교 철학과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8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