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기획논문 : 송만재 <관우희> 원형 복원을 위한 예비적 검토

연희시가의 전통에서 본 <관우희>

원문정보

Reviewing Guan-Woo-Hee on the tradition of audience poetry

윤주필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Guan-Woo-Hee i.e. 50 pieces of audience poetry watching on entertainer's performance are astonishing resources in Korean history of traditional play. Recently with introduction of another Guan-Woo-Hee script in Pan-Gyo First Anthology owned by Professor Gu Sa-hoe came a turning point in the study of it. In this reseach paper I presented several views concerning the new one. I assume that Pan-Gyo First Anthology was the one to pile Shong Man-jae(宋晩載)'s poems first during his peoriod of dwelling in Pan-Gyo. However, it might be filed by family of Shin Wi(申緯), which it reflected that he enhanced a new atmospher of poetry written in Chinese and influenced later generation of Sho-Ron's poetry group. The first poem of Guan-Woo-Hee contains general information about performance of Gunag-Dae i.e. Korean traditional entertainer. Especially Guang-Dae Sori(songs) is represented as type of amplifying meaning on a source story by Hua-Rang(class of female shaman's husband). Also it is appreciated as professional artistic abilities as a puffet play. In Guan-Woo-Hee script owned by Prof. Gu overall 50 poems are devided into 6 parts of Young-San, Ta-Rheong, Yo-Rheong, Geong-Hee, Zhang-Gee, and Chong-Peong. Among these, Yo-Rheong is remarkable because there is not such devison in the script collected by Library of YonSei University. That part is considered as a process that acrobat Guang-Dae produced an comic atmosphere through Jae-Dam(series of gag) before walking a thightrope and playing of ground acrobat, like that singer Guang-Dae first let Young-San precede to create sublime beauty before singing a Pan-Sori Ta-Rheong as control of his throat. The last part of Chong-Peong i.e. general critique are to review the play history of Choseon dynasty till that time concentrated with class of Gunag-Dae.

한국어

연세대본 <관우희> 50수와 서․발문은 한국 고전연희사에 있어 획기적인 자료이다. 최근에 『판교초집󰡕이라는 필사본 형태의 구사회교수 소장본 <관우희>가 소개됨으로써 새로운 연구의 전기를 맞이하였다. 이 새 자료를 중심으로 본고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 견해를 제시하였다. 『판교초집』은 중년의 송만재가 판교에 거주했던 시절의 첫번째 시편을 애벌로 모은 것으로 추정된다. 『판교초집』의 전반부인 「옥전잉묵」은 적어도 1833년(37세)-1842년(46세)의 8, 9년간의 작품을 수록한 시 모음집이며, 그 후반부에 수록한 <관우희> 50수와 서발문은 1843년-1845년 사이에 지어진 것이다. 그러나 『판교초집』은 신위(申緯) 집안에서 편집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신위가 「관극시」 「소악부」 등의 새로운 시풍을 진작시켜 소론을 중심으로 하는 후대시단에 끼친 영향을 반영한다. <관우희> 제1장은 광대놀음에 대한 개괄적 정보를 담고 있다. 그 가운데 광대소리는 화랭이가 소리를 길게 늘려 본사연의(本事演義)의 방식으로 연희하는 것을 묘사했다. 또한 광대소리는 꼭두각시극과 같은 전문적 기예로 인식하고 있음도 나타내었다. 구사회본 <관우희>는 총50수의 내용을 ‘영산’ ‘타령’ ‘요령’ ‘긍희’ ‘장기’ ‘총평’으로 구획하였으며, 연세대본에는 없는 ‘요령’의 구간이 있어 주목된다. 이는 가곡 광대가 판소리 타령에 앞서 목 다스림으로 숭고한 미의식의 영산을 앞세우는 것처럼, 재인 광대가 줄타기와 땅재주를 보이기에 앞서 재담을 통해 골계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과정으로 이해된다. 마지막 ‘총평’ 부분에서는 당대까지의 조선의 연희사를 광대 중심으로 비평한 것이다.

목차

국문초록
 1. 들어가는 말
 2. 구사회본『판교초집』의 「옥전잉묵」과 <관우희>의 문헌비평
 3. 구사회본 <관우희>의 연희시가적 특성
 4. 마무리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윤주필 Yoon, Ju-pil. 단국대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3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