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캇시러의 문화철학에 나타난 신화관

원문정보

A Study on the Myth in Ernst Cassirer's Philosophy of Culture

신응철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is Paper deals with 'myth' which is a subject matter in Ernst Cassirer's Philosophy of Culture. If we discuss it in terms of rational and reasonable thought, then the myth appears at first sight to be a shapeless mass of incoherent ideas, or a mere chaos.
However, Cassirer insists that the myth conceals a certain 'meaning' under the various images and symbols, so to reveal its meaning is to be a real task of philosophy. According to Cassirer, there were a conceptual and perceptual structure in myth, then he comparing it with structure of scientific thought. And he compare characteristic of mythical experience with contemporary scientific thought, also he examine the logical structure lay in mythical thought.
Cassirer analyze the viewpoint of life with primitive men, well preserved the type of mythical thought, and on the basis of it, he finding out a clue which can resolve problems with contemporary cultivated men.
The viewpoint of life with primitive men is a sympathetic, and filled with a conviction of solidarity of life.
In this solidarity of life,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men and any other life-things. In the mythical world, there was no difference among animals, plants, and human beings, so nature became to a great society, namely, a society of life.
Through the discussion of myth, Cassirer pointed out that the thought of contemporary and primitive men was not conflict, rather than it was a part of thought with cultivated men. Also, it is a immanent thought which conducted a civilization. Cassirer intended to reveal logos of Mythos recognized as irrational. So to speak, he ultimately found out the rationality with myth which considered as irrational and unreasonable.

한국어

이 논문은 에른스트 캇시러의 문화철학의 여러 논의 주제들 중에서 신화를 다룬 것이다. 우리가 이성적 사고, 합리적 사고의 측면에서 신화를 살펴본다면, 그것은 한갓 엉뚱한 이야기들의 덩어리, 혹은 하나의 혼돈 같은 것으로 여겨지게 될 것이다.
그런데 캇시러는 신화가 여러 이미지들과 상징들 밑에 어떤 ‘의미’를 감추고 있기 때문에, 이것을 밝혀내는 일이야말로 철학이 감당해야 할 진정한 과제라고 주장한다. 캇시러에 따르면, 신화에도 개념적 구조와 지각적 구조가 들어 있는데, 캇시러는 이것들을 과학적 사고의 특징들과 비교하고 있다. 그리고 신화적 경험의 특징을 현대의 과학적 경험의 특징과 비교한 뒤, 신화적 사고 속에 들어 있는 논리적 구조를 밝혀내고 있다.
캇시러는 신화적 사고의 유형을 잘 간직하고 있는 원시인들의 생명관을 분석한 뒤, 거기에서 오늘날 현대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해결할 만한 하나의 실마리를 찾아내고 있다. 원시인들의 생명관은 공감적이며, 생명의 연대성에 대한 확신으로 꽉 차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생명의 연대성 속에서 인간은 인간이외의 생명들과 다른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지 않는다. 신화적 세계에서는 동물들, 식물들, 인간들이 구별되지 않고, 자연이 하나의 큰 사회, 즉 생명사회를 이루게 된다.
신화에 대한 논의를 통해서, 캇시러는 현대인의 사고와 미개인의 사고는 대립적이지 않으며, 또한 미개인의 사고는 문명인의 사고의 일부임을 지적하고 있다. 이러한 사고 형태는 우리가 의식하지 못한 가운데 문명을 이룩해 온 내재적 사고라는 것이다. 캇시러는 비합리적인 것으로 인식되어 온 뮈토스의 로고스를 밝혀내려고 한다. 말하자면, 불합리하고 비이성적인 것으로 여겨져 왔던 신화, 그 신화가 가지고 있는 합리성을 밝혀내고자 하는 것이 신화를 다루는 캇시러의 궁극적인 목적이다.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는 말
 2. 신화연구의 일반적 방법들
 3. 캇시러의 문화철학에서의 신화관
  1) 신화와 종교
  2) 신화적 세계의 고유한 특징; 상모적(相貌的) 세계
  3) 신화적 경험의 특징
  4) 신화와 정서심리학(Psychology of emotions)
  5) 원시적 심성의 특색
  6) 인간의 사회 생활에서 신화의 기능
  7) 신화적 사고, 죽음, 그리고 종교
 4. 캇시러의 신화관에 대한 평가
 5. 나오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신응철 Shin, Eung-Chol. 숭실대학교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6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