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禪수련과 人間실존의 문제 ― 實相念佛禪수련법을 바탕으로

원문정보

La pratique du Zen et le problème de l'existence humaine

선수련과 인간실존의 문제 ― 실상염불선수련법을 바탕으로

박선자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44집 2008.09 pp.117-144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L'homme est existence virtuelle, qui, s'oriente dans le monde en tant que conscience en générale et par la médiation du monde, se rapporte à la transcendance. L'homme doit donc vivre dans la condition de la douleur et tend vers l'avenir, puisqu'il n'est pas l'être achevé. Alors, ce qui est important, c'est notre décision dont dépend notre mamière de saisir consciement notre condition humaine en tant qu'homme. On pourra donc, s'acheminer vers son être, ou bien s'éloigner vers le néant, par choix et décision. Par conséquent, il y a beaucoup de monde, aujourd'hui qui ont perdu leur chemin véritable et souffre par la confusion de la vérité dans le réel. Devant ce phénomène social, quel sera donc le chemin véritable de la vie? Quel sera donc le chemin qui va nous faire sortir de ces problèmes? C'est-dire quelle manière de vie élèvera notre conscience pour bien agir devant cette difficulté? Le chemin qui nous ouvre une vision claire pour la vie présente et l'avenir, on pourra, ainsi, dire que la pratique du Zen est ce qui ramème au centre oū l'homme devient lui-même(soi-même), en s'insérant dans la réalité, parceque, la pratique du Zen nous révèle, devant les faits et les choses pour qu'on puisse avoir le bon jugement du réel. Pratiquer le Zen, c'est donc éclairer son être, c'est s'acheminer vers la révélation de l'être essentiel par le mouvement qui nous fait venir a nous-même. C'est alore, nous allons voir comment l'être humain pourra réaliser son existence et élever sa conscience par la pratique du Zen, et par lã, ainsi, devienera être heureu et libre dans la condition du phénoène social de le vie.

한국어

인간은 의식으로서 세상을 매개로 하여 초월적 세계로 지향하는 잠재적 존재이다. 그러므로 인간존재는 완성된, 되어진 존재가 아니기 때문에 항상 불안의식을 지니고 살아가야 하며 미래지향성을 띄고 살아가는 것이 그 특징이라 하겠다. 이러한 미래지향적인 잠재적 존재인 인간은 그래서 항상 선택의 여로에 놓이게 되고, 그 선택의 과정에서 자신의 의지가 작용하기 마련이다. 그러므로 앞으로 어떻게 되어질 것이냐는 우리가 처해있는 현실 속에서 어떠한 자세로,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 있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선택과 결정에 의하여 참자아 자체인 대(大)존재에로 지향하여 자기존재의 완성을 이루거나 혹은 허무를 향하여 참자아와는 더욱 멀어진 삶의 형태 속에서 소모적인 삶을 살아가거나 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누구나 행복해지기를, 자유로워지기를 간곡히 갈망하며 살아가고 있다. 그렇다면 참다운 행복과 자유는 어느 세계 속에서 존재하는 것인가. 그리고 어떠한 방법의 삶이 우리에게 참자아를 각성하게 해주고 진리를 인식할 수 있는 삶이 될 수 있는 것인가를 묻게 된다. 왜냐하면 우리가 참다운 진리에 의식이 열리지 않게 되면, 그래서 우리의 참자아의 진면목(眞面目)을 모르고, 또 모든 존재와 생명의 근원이 무엇인지를 모르면서 삶을 살아간다면, 올바른 인식활동이 발현되지 않아 모든 일을 하는데 있어서 가치관의 혼돈으로 오류를 범하게 되어 불행한 삶속에 떨어지게 되고 나아가서는 사회의 혼란을 야기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인간 고뇌의 문제로부터 벗어나 참다운 삶을 살아가는 길을, 그래서 영원히 행복할 수 있고 자유로워질 수 있는 삶의 진로를 여러 선각자들은 여러 방법으로 제시하고 있으나 그들 모두가 지향하는바 삶의 목표는 진리를 추구하는, 즉 참자아를 깨닫는 것으로 통일되고 있음은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에 의하여 우리는 진리를 인식할 수 있고, 참자아를 깨달을 수 있을까라는 문제를 제기하게 된다. 진리의 인식은 인간정신활동에 있어서 창조적 활동성을 불러일으키는 형이상학적 직관에 의하여 가능할 것이라 본다. 우리로 하여금 이러한 직관력을 열리게 하여 참다운 진리에 대한, 우주만유의 근원에 대한 인식을 가능하게 하는 방법으로 가장 탁월한 길은 명상, 즉 참선(參禪)수행법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禪수행은 무엇보다도 인간이 무엇인가를 깨닫게 해주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로 하여금 인격의 변화를 가져다주어 우주만유가 하나의 생명으로 되어져 있음을 자각케 해준다. 따라서 모든 존재의 근원적 생명인 진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열리게 되므로 참다운 가치관 확립이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인간이 고통의 바다에서 헤매게 되는 원인은 무지(無知)에서 오는 것이다. 즉 참다운 진리에 대한 인식을 못하고 현상적인 차원에서만 인식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모든 존재의 근원에 대하여 무지하고, 참다운 자아가 무엇인지에 대해 무지하기 때문에 삶에 있어서 올바른 인식이 불가능하여 오류를 범하게 되고, 그로 인해 인간은 고통 속에 빠지게 되는 것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므로 본고에는 잠재적 존재인 인간실존을 완성시켜가는 방법으로 철학에서 초월성을 사유하는 내적(內的)행위인 명상을, 명상의 가장 대표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는 禪수행을 통하여, 어떻게 인간존재의 의식이 우리에게 이미 내재된 참자아를 자각하게 되고, 우주만유의 근원의 세계를 인식할 수 있게 되는가를, 그래서 한 개인의 삶이, 그 사회의 삶이 참되고 행복하며 자유로운 삶이 가능하게 되는가를 탐구하고자 한다.

목차

요약문
 1. 머리말
 2. 禪의 의미와 그 방법 및 조건
 3. 생명(生命)의 본질(本質)인 본래면목(本來面目)과 그 속성
 4. 禪의 공덕과 그 효용성
 5. 맺는 말
 참고문헌
 Résumé

저자정보

  • 박선자 Park, Sun-Ja. 경상대학교 철학과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7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