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黃帝四經』의 名實論과 法의 출현

원문정보

《黃帝四經》的名實論與法的産生

황제사경』의 명실론과 법의 출현

이임찬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43집 2008.06 pp.191-214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한국어

『황제사경』의 “道生法”은 자연법칙에서 사회규범을 도출해내는 이론적 과정이다.『황제사경』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天時 - 陰陽 - 名實 - 法이라는 이론 체계를 구성한다. 본 논문은 이 체계 가운데 명실론을 중심으로『황제사경』에서 법이 출현하게 되는 과정을 논의한다.『황제사경』의 명실론은 “天地立名”, “循名究理”, “循名復一” 그리고 “名實相應”이란 명제들로 정리해 볼 수 있다. 먼저, “천지입명”은『황제사경』이 道를 천시로 재규정하고 구체화하는 것과 관련된다. 천시는 천체의 운행과 사계절의 변화 등 자연의 객관법칙을 의미하는데,『황제사경』은 이를 천지가 인간에게 설립한 名으로 본다. 이 명은 인간이 어찌할 수 없는 영역으로서 외적 조건일 뿐만 아니라 인간이 준수해야 하는 객관법칙이 된다. 음양은 천시의 변화와 운동을 설명하고, 자연과 사회의 다양한 현상과 관계들을 폭넓게 연결시키는 범주이다. 천지, 군신, 부자, 형제, 상하, 귀천 등이 음양과 연결됨으로써 사회의 모든 등급 질서, 본분 등은 자연적이고 필연적인 명으로 파악되게 되었다. 理는 자연과 사회영역 모두에서 사용되는 개념으로서 만사만물의 자연적이며 필연적인 전개 과정과 경로를 의미한다. 이 리는 보편법칙인 도에 통섭되는 것이기 때문에, 명을 근거로 만사만물의 리를 궁구하면(循名究理) 하나인 도의 경지에 들어갈 수 있다(循名復一). 하늘과 땅에 의해 설립된 명은 음양과 리 개념을 거치면서 사회영역의 규범으로까지 확장된다. 명은 그 자체로 자연의 질서를 의미할 뿐만 아니라 인간이 준수해야 할 기준과 규범이라는 함의를 갖게 된다. 이를 보다 구체화시키고 제도화함으로써 법이 출현하게 된다. 명이 자연과 사회영역 모두에서 사용되기 때문에 “명실상응” 역시 두 영역 모두에서 실현되어야 하는 것이다. 군주는 “명실상응”을 실현함으로써 무위정치를 구현할 수 있게 된다. 『황제사경』이 이처럼 “도생법”의 체계를 세우려했던 것은 철학적으로는 형이상과 형이하의 세계, 즉 天道와 人道를 통합하는 하나의 표준을 찾아내려는 시도였다.

중국어

《黃帝四經》中的“道生法”是從自然規律導出社會規範的理論過程。《黃帝四經》為了證明這個過程建構了天時——陰陽——名實——法的理論體系。在這個體系中,本論文主要以名實論為中心來討論《黃帝四經》產生法的過程。《黃帝四經》的名實論是以“天地立名”、“循名究理”、“循名復一”和“名實相應”構成的。首先,“天地立名”是《黃帝四經》用天時將道具體化、重新界定的命題。天時指的是天體運行、四時循環等自然的客觀規律,《黃帝四經》把它當成天地給人類建立的名。這個名作為不能被人轉移的領域既是外在條件又是人應當遵守的客觀規律。陰陽是一個解釋天時之變化和運動的範疇,它把自然和社會之各種各樣的現象以及關係廣泛地聯繫起來。因為天地、君臣、父子、兄弟、上下、貴賤等都被納入到陰陽的體系裏面,因此社會中的所有等級秩序、分位都成為既自然的又必然的名。理是在自然領域和社會領域中都很重要的概念,它指的是萬事萬物的自然的、必然的發展過程和途徑。因為理最終歸屬于作為普遍規律的道,人們可以通過“循名究理”進入道的境界(“循名復一”)。天地建立的名通過陰陽範疇和理概念的理論加工而被擴展到社會規範的領域。因此,名就不但具備自然秩序的含義,而且具有人們應該遵守的標準和規範的含義。法則是通過把名概念更具體化和制度化而產生的。因為名在自然和社會領域上都被使用,因此“名實相應”也是在這兩個領域上都得實現的。君主通過“名實相應”可以實現無為政治。《黃帝四經》要建立“道生法”的理論體系,從哲學的角度看來,這是把形而上和形而下的世界,即天道和人道統一起來,要找到統一標準的嘗試。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는 말
 2. 객관법칙으로서 天時
 3. 天地立名
 4. 循名究理, 循名復一
 5. 名實相應
 6. 法의 출현
 7. 나오는 말
 참고문헌
 要約文

저자정보

  • 이임찬 李任燦. 북경대학교 철학과 박사과정.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1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