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대이교도대전』3권 57-63장, 신의 관조에 대한 연구번역

원문정보

Untersuchungsuebersetzung von Summa contra gentiles, III, cap.57-63

신창석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38집 2007.03 pp.141-162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omas von Aquin traegt schon in Summa theologica Ia, q.60, a.5 vor, dass jede Kreatur ihrer angeborenen Naturneigung nach Gott, den Urheber der Natur, mehr libe als sich selbst, und ingolge dessen der Menschenwille kraft seiner ihm eigenen Universalitaet nur in Gott, dem unendlichen Gute, seine Ruhe finden koenne. Gerde das ist die Lehre, die allen grossen Philosophen, Plato, Aristoteles, Plotin, Descartes, Leibniz eigen gewesen ist. Hieraus taucht nun die Hauptschwierigkeit der Frage nach der Glueckseligkeit, dem letzten Ziel des Menschen und der Gottesanschauung. Wie soll man die Tatsache erklaeren, kein irdisch begrenztes Gut den Willen voll befriedigt? Der Wille des Menschen strebt also nach Unendlichem. Das haben alle grossen Philosophen gelehrt. Liegt die Ursache dieser Unendlichkeit des Willens nicht in Gott als der unendlichen Glueckseligkeit? Wenn es so ist, dann ist der Mensch doch naturnotwendig auf Gott als Ziel hingeordnet. Schliesslich muss Gott real existieren, weil dieses Streben des Menschen nach dem Unendlichen tatsaechlich existiert. Thomas von Aquin geht in diese Schwierigkeit folgendermassen ein: c.57 Jeder Verstand, von welchem Rang auch immer, kann an der goettlichen Schau teilhaben. c.58 Der eine kann Gott vollkommener schauen als der andere. c.59 In welcher Weise diejenigen, die Gottes Substanz schauen, alles schauen. c.60 Diejenigen, die Gott schauen, schauen in ihm alles zugleich. c.61 Durch die Gottesschau erhaelt der Mensch Anteil am ewigen Leben. c.62 Diejenigen, die Gott schauen, werden ihn fuer immer schauen. c.63 Auf welcher Weise in dieser letzten Glueckseligkeit alles Verlangen des Menschen erfuellt wird.

한국어

토마스 아퀴나스는 ꡔ대이교도대전ꡕ 3권 57-63장에서 신에 대한 관조가 가지는 방식과 특성 그리고 한계와 가능성, 관조의 영원성과 결과들을 탐문하고자 한다. 그러나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철학적 난제가 대두된다. 즉 어떤 세속적 선도 인간의 욕구를 만족시킬 수 없다는 것을 어떻게 해명할 것인가? 인간의 의지는 물론 무한을 추구한다. 여기서 인간적 의지의 무한성이 가지는 원인은 오히려 인간의 무한한 목적으로 대두되는 신 자신에게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인간의 욕구는 결국 필연적으로 신을 목적으로 삼는 질서 속에 있으며 또한 신은 필연적으로 존재하지 않으면 안된다. 왜냐하면 무한을 향한 이러한 인간의 욕구는 실재로 현존하기 때문이다. 특히 여기서 다루는 신의 관조라는 현실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신의 관조는 근본적으로 영광의 빛에 의한 “초성적”(supernaturale) 특성을 실마리로 삼아 전개된다. 즉 토마스에 있어서 신의 관조는 인간의 본성과 동성적(connaturale) 특성이 아니라, 초성적 특성에 기초한다. 따라서 신의 관조는 모든 지성에게 가능성으로 열려있는 반면에 또한 각각의 지성에 따른 차등도 내포한다. 그렇다면 토마스는 이러한 관조의 특성을 어떻게 전개하는가? 본고는 신의 관조가 가지는 특성을 원문에 충실하게 따라가고자 한다. 제57장. 모든 지성은 어떤 등급이든 신적 관조에 참여할 수 있다. 제58장. 어떤 이는 다른 이들보다 더 완전하게 신을 관조할 수 있다. 제59장. 신의 실체를 관조하는 이들은 어떤 식으로 모든 것을 관조하는가 제60장. 신을 관조하는 이들은 그 안에서 모든 것을 동시에 관조한다 제61장. 어떤 이는 신의 관조를 통하여 영원한 삶에 참여한다. 제62장. 신을 관조하는 이들은 영구히 관조할 것이다 제63장. 이러한 궁극적 행복 속에서 인간의 욕망은 어떻게 충족되는가.

목차

요약문
 1. 지성의 목적으로서의 신의 관조.
 2. 문헌구조와 해제
 3.『대이교도대전』3권 57-63장의 연구번역
 참고문헌
 Zusammenfassung

저자정보

  • 신창석 SHIN, Chang-Suk. 대구가톨릭대학교 철학과 교수.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8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