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윤리의 근거로서 자유에 대한 존재론적 연구

원문정보

L'étude ontologique de la liberté comme le fondement d'éthique

김병환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Cette thèe consiste àélairer ontologiquement que 'la libertécomme pouvoir' originaire de l'existence humaine et de l'éhique est la source de tous les comportements de l'homme, et qu'elle est non pas la libertérationnelle, la libertéd'indifféence comme éat, et la libertéd'indifféence comme pouvoir, mais la libertésitué dans une situation du monde, la libertéambiguë et la libertéd'engagement. La rélisation du but final de la vie est dans le lieu oùl'êre rationnel comme le sujet moral acheve la vie éhique complèement. Nous avons àéucider le fondement vrai de notre vie sur cette vie. Ce qui est ontologiquement transcendantal dans le monde de notre vie, c'est la vie ambiguëqui est le source de la transcendance. Nous tendons àle monde de la véitéet du bien dans cette vie. La véitéintérale que le corps-sujet comme l'êre-àla-véitéacquiert dans les situations des véité possibles, c'est temporelle, historique. Il y a la ressemblance entre la conception du bien et la conception de la véité intérale chez Merleau-Ponty. Nous voulons dire que la vie éhique du corps-sujet comme l'êre-au-monde qui est intentionnel àle monde du bien, et sa moralitéfondent sur la libertéqui est sa propriéé
Toutes choses sont en notre pouvoir ou aucune. Il n'y a pas aucune difféence entre la volontéde l'homme et sa libertéchez Descartes. La volontéest la liberté Que la volontéde l'homme est libre, c'estle fait que sa volontévolontairement suit l'orientation de l'éidence indiqué par l'entendement. En ce sens, la libertéhumaine est la libertérationnelle. Descartes nie la libertéd'indifféence comme éat sur la libertéd'indifféence, il y donne la libertéd'indifféence comme pouvoir le sens positif. Ici, la premièe indifféence est l'éat de l'indéermination, la seconde indifféence est une facultépositive de se déerminer pour l'un ou l'autre de deux contraires. Mais Merleau-Ponty critique que la libertéd'indifféence comme pouvoir ne suit pas l'éidence indiqué par l'entendement.
Pour que la libertépuisse êre concret, elle n'est pas en deç du monde, mais au contact avec lui L'engagement comme la modalitépassif engagédans le monde est l'engagement de fait, l'engagement comme la modalitéactif qui s'engage dans le monde est l'engagement en sens actif chez Merleau-Ponty.
Il y a le principe d'indéermination dans l'existence humaine. Cette existence est indéerminé en lui-mêe, àcause de sa propre struture fondementale. Àl'instant oùje me tourne vers moi-mêe pour me dérire, j'entrevois un flux anonyme, un projet global oùil n'y a pas encore d'éats de conscience.
Ma libertéest la libertés'engageant dans une situation donné, et elle est la libertéqui est eu train de faire un sense dans cette situation. Si la libertédoit avoir du champ, il faut qu'il y ait pour elle des possibles priviléié ou des rélité qui tendent àpersééer dans l'êre, c'est-àdire un champ de vie.

한국어

이 글은 인간 실존과 윤리의 근원적인 ‘할 수 있음으로서의 자유’가 인간의 모든 행동의 원천이고, 이성적 자유, 상태로서의 무차별의 자유, 그리고 할 수 있음으로서의 무차별의 자유가 아니라, 세계의 상황 속에서 위치된 자유, 애매한 자유, 그리고 참여의 자유임을 존재론적으로 밝히는 데에 있다. 전통적인 윤리학적 의미에서 삶의 궁극적 목적 실현은 이성적 존재가 도덕적 주체로서 윤리적 삶을 완전히 달성하는 곳에 있다. 이러한 삶에 관해 우리는 우리의 삶의 참된 근거를 해명해 보아야 한다. 우리의 삶의 세계에서 존재론적으로 초월론적인 것은 초월들의 원천이 되는 곳인 애매한 삶이다. 이러한 삶에서 우리는 진리의 세계와 선의 세계로 지향한다. 진리-속에로의-존재로서의 신체-주체가 가능적 진리들의 상황 속에서 획득하는 통합적 진리는 시간적이고 역사적이다. 메를로-뽕띠에 있어서 선의 개념과 통합적 진리의 개념 사이에 유사성이 있다. 우리는 선의 세계로 지향하는 세계-속에로의-존재로서의 신체-주체의 윤리적 삶과 도덕성은 신체-주체의 고유성인 자유에 근거를 두고 있음을 말하고자 한다. 모든 것들은 우리의 할 수 있음 혹은 누군가의 할 수 있음에 있다. 데까르뜨에 있어서 인간의 의지와 자유 사이에 어떠한 차이도 없다. 의지는 자유이다. 인간의 의지가 자유롭다는 것은 그 의지가 자발적으로 오성에 의해서 가리켜진 명증의 방향을 뒤따른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인간적 자유는 이성적 자유이다. 데까르뜨는 무차별의 자유에 관해 ‘상태로서의 무차별의 자유’를 부정하고, ‘할 수 있음으로서의 무차별의 자유’에 긍정적 의미를 부여한다. 여기서 전자의 무차별은 비결정의 상태이고, 후자의 무차별은 반대적인 둘 중의 어느 한 쪽에 대하여 자기를 결정하는 긍정적 능력이다. 그러나 메를로-뽕띠는 이성적 자유가 오성에 의해서 지시된 명증에 따르는 데에 있기 때문에, ‘할 수 있음으로 서의 무차별의 자유’는 이러한 명증을 따르지 않는다는 점을 비판한다.
자유가 구체적일 수 있기 위해서 자유는 세계의 이편에 있는 것이 아니라, 세계와 만나는 가운데 있다. 메를로-뽕띠에 있어서 세계에 참여되는 수동적 양상으로서의 참여는 사실의 참여이고, 세계에 참여하는 능동적 양상으로서의 참여는 능동적 의미에서 참여이다. 인간 실존에 있어서는 비결정성의 원리가 있다. 이 실존은 그 자신의 근본 구조때문에 그 자신에 있어서 비결정적이다. 내가 나를 기술하기 위해 나-자신으로 향하는 이상, 나는 익명적 흐름과 아직 의식의 상태들이 없는 총괄적 투사를 일별한다. 나의 자유란 주어진 상황에 참여하는 자유이고, 그 상황에서 의미를 생성하고 있는 자유이다.
자유가 장을 가져야 한다면, 자유에 대해서는 특권화된 가능적인 것들 혹은 존재를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할 실재성들, 다시 말하자면 삶의 장이 있어야 할 것이다.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는 말
 2. 윤리의 근원성인 자유
 3. 이성적 자유와 두 종류의 무차별의 자유
 4. 애매성의 자유와 참여의 자유
 5. 맺는 말
 참고문헌
 Resume

저자정보

  • 김병환 Kim, Byeong-Hwan. 동의대학교 국민윤리학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0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