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자연과 몸-주체의 상관성 및 미적 주체의 주관성에 관한 연구

원문정보

L'tude sur la corrlation de la nature et du corps-sujet et lasubjectivit du sujet esthtique

김병환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Cette thèse vise à élucider la caractéristique propre de la nature comme 'le champ de la différence' qui implique les différences, à expliquer la caractéristique structurale de l'enlacement de l'interaction en éclairant le corps-dans et à-la nature(l'être-dans et à-la nature) qui se déploie par l'interaction entre la nature et le corps, à élucider la propriété de la subjectivité du sujet esthétique par cette élucidation.
La nature est la nature comme la somme des objets des chez Kant. La nature veut dire la nature comme la totalité de tout l'étant, et à la fois comme la couche de l'être total chez Merleau-Ponty. Je peux parler que le monde naturel maqnifeste la couche d'ordre de l'être physique, de l'être vital et de l'être humain. Le monde naturel est l'horizon de tous les horizons, le style de tous les styles. Je peux parler que la nature comme le champ des différences est la nature de l'interaction de 'naturant' et 'naturé'.
La nature et le corps-sujet est deux couches de l'être, le corps de le corps-sujet et l'esprit de le corps-sujet sont deux couches de l'être de 'le corps-sujet dans la nature' dans la nature. Le corps qui a l'intention à une certaine nature en prenant le future maintenant dans cette place, est le corps-dans et à-la nature, l'être-dans-à la nature 'naturant' dans la nature signifie 'fondant', 'naturé' signifie 'fondé'. Le corps et le naturel l'un à l'autre font les fusions avec les différences, ils impliquent les unifications dans les fusions et les différences et les différences possibles dans les unifications. Dans ce sens, je veux appeler le monde ontique de interaction􍿞fusion􍿞 unification􍿞différence comme totalité "le monde ontique de interaction􍿞fusion􍿞unification􍿞 différence comme le champ de la différence"(Intermonde dans le champ de la différencc).
La subjectivité du sujet esthétique se déploie en exprimant la beauté artistique sur la base de la matière à acquérir la plus bonne expression dans le monde d'art, la peinture, la musique, l'art visuel etc. Cette subjectivité est la subjectivité de “pouvoir exprimer la beaute”􍿞“ vouloir exprimer la beauté”. La subjectivité du sujet esthétique signifie comme 􍿞. Je peux parler que cette subjectivité fait la unification du sujet dans le champ de la différence par l'intentionalité de la unification, et que elle se fait la subjectivivté unificatrice à prendre la différence.

한국어

이 논문은 차이를 내포한 모든 존재자의 차이장으로서 자연의 고유한 특성을 밝히고, 자연과 몸-주체의 상호작용에 의해 드러나는 자연-속으로의-몸(자연-속으로의-존재)을 해명하면서, 자연과 몸-주체 사이에서 상호작용적 맞물림의 구조적 특성을 밝히며, 이에 근거하여 미적 주체의 주관성의 고유성을 밝히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칸트에게 있어서 자연이란 감각 대상들의 전체로서의 자연이다. 메를로-뽕띠에게 있어서 자연이란 모든 존재자의 전체로서의 자연이고 동시에 전체적 존재의 층으로서의 자연을 의미한다.
우리는 자연세계가 물리적 존재의 질서 층, 생명적 존재의 질서 층 그리고 인간적 존재의 질서층을 드러낸다고 말할 수 있다. 자연적 세계는 모든 지평들의 지평이고 모든 양식들의 양식이다.
차이장으로서 자연은 ‘자연화함’과 ‘자연화됨’의 상호작용적 자연임을 말할 수 있다. 자연과 몸-주체는 존재의 두 층이고, 또한 자연 속에서 몸-주체의 몸과 정신은 ‘자연 속 몸-주체’의 존재의 두 층이다. 이 장소에서 지금 미래를 머금으면서 그 어떤 자연으로 나아가는 몸은, 자연-속으로의-몸이고 자연-속으로의-존재이다. 자연 속에서 ‘자연화함’은 ‘기초지움’을 의미하고 ‘자연화됨’은 ‘기초지워짐’을 의미한다. 몸-주체와 자연적인 것은 각각 차이와 함께 융합을 행하고, 융합 속의 통일과 통일 속의 차이와 그 가능적 차이를 함축한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는 전체로서의 상호작용􍿞융합􍿞통일􍿞차이의 존재적 세계를 “차이장 속의 상호작용􍿞융합􍿞통일􍿞차이의 존재적 세계”(차이장-속-사이세계)로 부르고자 한다.
미적 주체의 주관성은 회화, 음악, 영상 예술 등의 예술세계에서 가장 좋은 자신의 표현을 얻기 위해 예술적 소재를 바탕으로 예술미를 표현하는 가운데 드러난다. 이 주관성은 “미를 표현할 수 있음”􍿞“미를 표현하고자 함”의 주관성이다. 미적 주체의 주관성이란 <미를 􍿠할 수 있음>􍿞<미를 􍿠하고자 함>의 주관성으로서 <미적 감각능력으로서의 주관성, 미적 지각능력으로서의 주관성, 미적 감정으로서의 주관성, 미적 의식으로서의 주관성, 미적 의지로서의 주관성>임을 뜻한다. 이러한 주관성은 통일성으로 지향하여 차이장 속에서 주관의 통일을 이루어, 차이를 머금은 통일적 주관성이 된다고 말할 수 있다.

목차

요약문
 1. 들어가는 말
 2. 차이장으로서의 자연
 3. 자연과 몸-주체의 상관구조의 특성
 4. 미적 주체의 주관성
 5. 맺는 말
 참고문헌
 Résumé

저자정보

  • 김병환 Kim, Byeong Hwan. 부산대학교 철학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4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