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비트겐슈타인과 주체

원문정보

Wittgenstein and Subject

이상룡

대동철학회 대동철학 제27집 2004.09 pp.169-194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Subject' is central concept of modern philosophy. Nowaday philosophy starts criticizing this concept. Wittgenstein has not also departed greatly in this stream. He is shown through language philosophical investigation that modern subject concept is product of grammatical confusion. The meaning of words does not fixed by mental activity. 'I' does not refer to a substantive self, and "I have pain." does not report or describe private inner experiences. Therefore, there is no subject of mental activity that give life to sign, subject of private inner experiences. The thinking subject; there is no such thing. Then, what is subject? Wittgenstein offers no positive account of the nature of the self, but there is a possibility of trying to guess a radical view about subject through private language argument and rule-following argument. Subject forms and realizes oneself in relation with others and not isolated substance. Subject is not mental existence that does not have body, and is alive body. As it were, subject is product of practice.

한국어

‘주체’는 근대철학의 핵심 개념이다. 현대철학은 이 개념을 비판하면서 출발한다. 비트겐슈타인도 이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 않다. 그는 언어철학적 논의를 통해 근대의 주체 개념이 문법적 혼란의 산물임을 보여 준다. 낱말은 정신적 작용에 의해 의미를 얻는 것이 아니다. ‘나’는 실체적 자아를 지칭하지 않으며, “나는 아프다.”는 내적 경험의 보고 또는 기술이 아니다. 따라서 기호에 생명을 부여하는 정신적 작용의 주체, 사적인 내적 경험의 주체는 없다. 즉 사유하는 주체는 없다. 그렇다면 주체는 무엇인가? 비트겐슈타인은 적극적으로 주체가 무엇이라고 말하지는 않지만, 그의 사적 언어 논증과 규칙 따르기 논증을 통해 주체에 대한 어떤 근본적인 통찰을 이끌어낼 수 있다. 곧 주체는 고립된 실체가 아니며, 타자와의 관계 속에서 자신을 형성하고 실현한다. 그리고 탈 신체화된 초월적 정신이 아니라, 살아 있는 신체이다. 말하자면 주체는 실천의 산물이다.

목차

요약문
 1. 서론
 2. 정신적 작용
 3. 내적 경험
 4. 사유하는 주체
 5. 실천하는 주체
 6.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이상룡 Lee, sang-Yong. 부산대 철학과 강사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6,4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