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논문검색

불교 업(業)사상의 현대적 의미

원문정보

The Modern Interpretation of the Buddhist Theroy of Karma

권도균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초록

영어

The basic concepts of the theory of karma, such as the theory of cause and effect and saṃsāra, existed before Śākyamuni was born in India. According to the Vedic and Brahmanical traditions, karma, or action, indicates ritual action, and the action performed in the correct way automatically brings results like the law of nature. Thus, karma during these periods did not have philosophical and ethical meanings, but was used only in relation to religious rituals. In the period of Upaniṣads the philosophical thought was developed that the fate of human beings is to repeat birth and death in the samsaric world in accordance with karma. Karma in the view of Mahāvīra, contemporary of Śākyamuni and the founder of Jainism, can be found to have some similarities with Śākyamuni's. Śākyamuni's theory of karma seems to have been further developed by his peculiar ethical and logical interpretations of already existing doctrines. In his opinion, all living beings in the world wander endlessly from life to life with no particular direction according to their previous actions. The action in this context indicates not all actions but only intentional actions. The intention or volition of human beings reflects good or bad, and the action is either good or bad. Thus, good action brings good results. and bad action bad results. Regarding the relation between karma and saṃsāra, all actions, either good or bad, cannot be free from the samsaric system. However, our thinking slowly approaches the state of enlightenment through repeated good actions. These actions are performed by body, speech and mind. Basically karma is generated by the combination of intention and ethical action, and the action is followed by its result. Śākyamuni's theory of karma is not a doctrine of mechanical materialism or determinism, but a product of human's free-will. In addition, the Buddhist theory of karma is different from that of others in that the former negates the existence of permanent substance such as self or soul in the saṃsāra. In terms of saṃsāra, self is everlasting without beginning or end and continues until the attainment of enlightenment. Saṃsāra is caused by three cravings: craving for sensual pleasure, craving for existence and craving for non-existence, which are caused by ignorance. Śākyamuni's theory of karma and rebirth is a logical and philosophical doctrine based on the law of cause and effect, and strictly speaking, nobody can break such a rule. However, this Buddhist theory has experienced transformation and change in Korea influenced by faith in Kṣitigarbha and Amitābha and by the basic Korean beliefs about religion. It seems that Koreans try to break the law of cause and effect through faith in Kṣitigarbha and focusing on confession and repentance, and through faith in Amitābha and emphasizing belief and recitation. On analysing Śākyamuni's doctrine from the view-point of Corrections, prisoners need help in recognizing the Buddhist truth that a human undergoes the cycle of birth and death repeatedly because of three poisons, i.e. desire, hatred and ignorance. Thus, though it is necessary for a criminal to stay in prison temporarily in order not to commit crime, it is more important for the criminal to have confession and repentance truly. In addition, it is important to have corrections of the criminal's body and speech, and the corrections of mind is even more important because karma is generated by intentional action.

한국어

불교의 창시자인 석가모니 이전시대부터 업(業)사상의 기본 원리인 인과응보나 윤회의 개념은 인도에서 존재했었다. 초기 인도사상인 리그베다나 브라흐마나시대에서 업 또는 행위의 의미는 제사의 행위를 지칭하는 것이었고, 올바른 방법으로 행한 제사 행위는 자연의 법칙과 마찬가지로 자동적으로 그 결과를 초래하게끔 되어있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이시대의 업의 개념은 철학적 윤리적인 의미를 가진 이론이라기보다는 종교적인 제사의식과 관련되어졌다. 그 후 철학적 사유가 발달한 우빠니샤드시대에서는 인간의 운명이란 업의 법칙에 의하여 윤회의 세계에서 끝없는 생사를 되풀이 하는 것으로 믿게 되었다. 또한 석가모니와 동시대인이면서 자이나교의 창시자인 마하비라의 업사상에서는 석가모니 사상과 일부 유사점이 발견되기도 한다. 석가모니의 업사상의 특징은 기존의 업사상을 윤리적 관점에서 논리적으로 해석하여 발전시킨 것이라고 생각한다. 석가모니는 우주의 모든 생명체는 업에 따라서 끊임없이 윤회하는데, 업이란 인간의 모든 행위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윤리적인 의도를 반영하여 행해진 행위만을 지칭한다. 인간의 의도에는 상대적으로 선 또는 악을 반영한다. 따라서 업은 선 또는 악인 것이다. 그러므로 좋은 업은 좋은 과보를 받고, 나쁜 업은 나쁜 과보를 받는다. 업과 윤회의 관계로 보면, 좋은 업이든 나쁜 업이든 윤회의 세계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지만, 선업을 계속해서 쌓는다면 우리의 의식은 깨달음의 세계로 점진적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석가모니는 업을 짓는 것으로서 몸에 의한 행위, 언어에 의한 행위, 마음에 의한 행위 등의 세 가지로 분류한다. 이러한 업의 기본적 생성조건은 의도적인 행위이면서 선과 악과 같은 윤리적인 행위가 결합되었을 때 업이 생성되어서 업의 결과를 받는 것이다. 그러므로 석가모니의 업사상은 기계론적이고 숙명론적인 이론이 아니라, 인간 개개인의 자유의지의 산물인 것이다. 한편 우빠니샤드나 자이나교의 윤회사상과 불교의 윤회사상과의 차이점은 다른 사상에서는 윤회하는 주체를 인정하고 있지만, 불교에서는 무아윤회(無我輪廻)를 가르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러한 윤회는 무시무종(無始無終)으로서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는 영원한 것이어서, 완벽한 깨달음을 얻어서 해탈하기 전까지는 설령 무색계(無色界)의 신으로 태어나도 전생 선업의 과보가 다하면 다시 윤회하게 되어있는 것이다. 또한 육도 중에서 오직 인간만 해탈을 위한 깨달음이 가능한 것이다. 윤회의 원인으로는 욕애(欲愛), 유애(有愛), 무유애(無有愛) 등의 세 가지 욕망 때문인데, 이러한 욕망은 인간의 무지에서 비롯되는 것이라고 한다. 논리적이고 철학적인 석가모니의 업과 윤회사상은 철저히 원인과 결과라는 인과율에 근거한 법칙이라서 엄밀히 말하면 그 누구도 그러한 인과법칙을 깰 수는 없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업사상이 한국불교에서는 지장신앙이나 아미타신앙을 통해서 따스한 인간의 감정이 개입되어지고 기복적인 한국인의 종교적 특성이 반영되면서, 인과응보나 자업자득의 법칙을 참회와 반성을 중시하는 지장신앙으로 탈피하고자 했고, 믿음과 염불을 중시하는 아미타신앙을 통해서 윤회의 법칙에서 빠르게 벗어나고자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석가모니의 업사상을 교정학적인 측면에서 보면 인간은 탐욕, 성냄, 어리석음이라는 세 가지 독 때문에 업을 짓고 윤회하는 것이므로 수형자 스스로 이러한 진리를 깨닫게 도와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게 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일시적인 몸의 구속도 중요하지만, 진정한 마음의 뉘우침과 참회가 더 중요한 것이다. 그리고 몸과 말의 순화와 교정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의 교정이 필요한 것이다. 업의 생성원인으로는 인간의 의지나 의도가 반영되기 때문이다.

목차

[국문요약]
 I. 들어가는 말
 II. 업사상의 기원-석가모니 이전의 업사상
 III. 석가모니의 업사상
 IV. 업 사상의 한국적 수용-극락과 지옥
 V. 나오는 말-업사상의 관점에서 교정학과 인문학의 만남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정보

  • 권도균 Kwon, Do-kyun. 한국불교미술박물관 학예실장(Museum of Korean Buddhist Art)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함께 이용한 논문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 5,400원

      0개의 논문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